'왕산 허위' 태그의 글 목록
본문 바로가기

왕산 허위

제국주의 일본에 나라를 팔아먹은 ‘을사5적’은 모두 판사 출신 제국주의 일본에 나라를 팔아먹은 ‘을사5적’은 모두 판사 출신들이었다.1905년 을사년에 러·일 전쟁에서 승리한 일본이 대한 제국의 외교권을 박탈하기 위해 강제로 체결한 조약으로 우리는 을사늑약이라고 칭한다. 을사오적이란 을사늑약 체결에 찬성했던 학부대신 이완용, 내부대신 이지용, 외부대신 박제순, 군부대신 이근택, 농상공부대신 권중현을 가리키는 대명사가 된 말이다. 그런데 이 을사오적은 모두 판사출신이었다.학부대신 이완용(李完用: 1858.07.17.-1926.02.12.) 전라북도와 평안남도 재판소 판사 출신외부대신 박제순(朴齊純: 1858.12.07.-1916.06.20.) 평리원 재판장서리, 군부대신 이근택(李根澤: 1865.09.30.-1919.12.16.) 평리원 재판장(현재의 대법원장), 내.. 더보기
왕산 허위 일가에서 만주로 망명한 여성들, (허은 여사 회고록에서) 1910년 나라를 잃자 경북의 수많은 애국지사들은 만주 망명길에 올랐다. 그 망명대열에 많은 여인들이 있었다. 석주 이상룡(독립장)의 부인 김우락(애족장) 여사, 며느리 이중숙 여사등 임청각의 여성들, 백하 김대락(애족장), 일송 김동삼(대통령장) 일가의 부인과 며느리 손부 손녀딸 그리고 구미의 왕산 허위(대한민국장) 일가의 여성들이 있었다. 그녀들은 항일투사와 가족을 지키는 것이 곧 나라를 되찾는 길이라 여겼고 이들은 만주에서 서로 혼인 관계를 맺으며 대를 이어 독립운동을 이어갔다.그중 구미 출신 왕산 허위 일가에서 만주로 망명한 여성들의 기록을 찾아 본다. 왕산 허위는 성균관박사, 주차일본공사수원(駐箚日本公使隨員), 중추원의관, 평리원수반판사(平理院首班判事) 등을 거쳐 1904년에는 오늘날의 대법원장.. 더보기
왕산 허위 선생 순국 111 주년 추모식 광복회 김원웅 회장 추도사 왕산 허위 선생 순국 111 주년 추모식 광복회 김원웅 회장 추도사 대일항쟁기에 여느 독립운동가보다도 앞장서 일본 제국주의에 항거하신 왕산 허위선생님의 순국 111주기를 맞아 경건히 추모의 예를 올린다. 왕산께서는 1855년 이곳 임은동에서 나시어 33세의 적지 않은 나이로 벼슬에 올라 성균관 박사를 거쳐 중추원 의관, 비서원승 등을 지내셨다. 을사늑약이 일어나자, 격문을 살포하고 벼슬에서 물러났으며, 54세의 나이로 서대문형무소 제1호 사형수로 순국하신 선생님께서는 ‘전국 13도 연합의병 창의군’을 이끄셨다. 평생 구국의 일념으로 항일투쟁의 일관된 삶을 사신 분이 바로 왕산이며, 이는 가풍의 영향이 컸다. 애국자 집안에서 애국자가 나고, 친일파의 집안에 친일파가 나는 법이다. 오늘 추모식의 주인공이신 .. 더보기
왕산 허위 선생 순국 111 주년 추모식, 장세용 구미시장 향사 초헌관 맡아 민족문제연구소 구미지회(지회장 전병택)는 20일 오후 2시부터 왕산허위선생기념관 옆 묘역에서 '왕산 허위 선생 순국 111주년 추모식'을 열었다. 지난해 110년만에 처음으로 순국일에 추모식을 거행한 민문연 구미지회에서는 이날 왕산 허위 선생의 장손자 허경성(93)씨와 왕산의 손자 며느리 이창숙(88) 여사, 왕산의 증손자 허윤 부부와 왕산가 후손인 임시정부 초대 국무령 석주 이상룡의 증손자 이항증, 일창 허발의 손자 허벽, 왕산의 사위 이기영의 손녀 이정재 여사가 참석한 가운데 추모식을 거행했다.또한 몽양 여운형 선생의 손자 여인성 몽양 여운형 기념사업회 회장, 박희광 독립투사의 아들 박정용씨, 독립투사 최석호 선생의 아들 최창화씨, 광복회 대구지부장 노수문씨등 독립유공자 후손들이 자리를 빛내주었다.민.. 더보기
구미 확장단지 왕산 허위 선생 기념 왕산광장 왕산루 명칭 경북 구미 임은동 출신 왕산(旺山) 허위(許蔿.대한민국장)는 대한민국 독립운동의 포문을 연 의병전쟁을 이끈 대표적 인물이다. 그는 한일병합(1910)이 되기도 전 부터 성균관 박사, 평리원 수반판사, 재판장(대법원장) 의정부 참찬, 비서원승(국무총리)급의 최고위직에 있으면서도 일제의 침탈에 맞서 싸워왔으며 고종에게 을사오적(乙巳五賊)등 친일파 목을 베라고 상소를 올릴 정도로 나라를 구하려고 온 몸을 던진 분이다. 그리고 그는 결국 매국노 이완용의 체포령에 의해 피체되어 일제에 의해 사형을 당할 정도로 일찌감치 항일전선에 나선 인물이다.건국훈장은 1등급 대한민국장, 2등급 대통령장, 3등급 독립장, 4등급 애국장, 5등급 애족장 그리고 건국포장, 대통령표창이 있다. 대한민국장은 중국인 5명을 제외하면 25.. 더보기
을사오적(乙巳五賊) 다섯 명의 매국노 주살하라고 상소 올린 왕산 허위 선생 을사오적(乙巳五賊)은 1905년 11월 17일 대한제국에서 을사늑약의 체결을 찬성했던 학부대신 이완용, 군부대신 이근택, 내부대신 이지용, 외부대신 박제순, 농상공부대신 권중현의 다섯 명의 매국노를 일컫는 말이다.100년이 지난 오늘날에도 친일파들이 득세하며 민족정신을 훼손하며 온갖 패악 발언을 서슴치 않는일에 개탄하며 을사늑약 전후 당시 상황에 을사오적등 친일파의 목을 베라는 상소를 올린 왕산 허위 선생의 글을 소개한다.성명생몰연대 (당시 나이)당시 직위이후 경력이완용 (李完用)1858년 ~ 1926년 (47세)학부대신후작, 조선총독부 중추원 고문 겸 부의장이근택 (李根澤)1865년 ~ 1919년 (40세)군부대신자작, 조선총독부 중추원 고문이지용 (李址鎔)1870년 ~ 1928년 (57세)내부대신백작.. 더보기
김좌진 장군의 청산리 대첩과 광복회 총사령 박상진, 왕산 허위 가문 청산리전투는 1920년 10월 21일부터 26일 사이에 청산리 일대에서 홍범도(洪範圖)의 연합부대와 김좌진(金佐鎭1889 -1930)의 북로군정서군(北路軍政署軍)이 연합하여 백운평전투(白雲坪戰鬪)를 비롯하여 10여 차례 일본군과 싸운 전투이다. 김좌진은 1915년 대한광복회(大韓光復會)에 참여하여 독립운동 전선에 나섰다. 대한광복회의 목적은 독립전쟁을 통해 조국을 독립시키는 것이었다. 광복회원들은 원수 일본을 몰아내고 국권을 회복하는 것이 우리 민족의 의무이며, 강토회복과 광복은 당연히 도래한다는 신념을 잃지 않았다.대한광복회 부사령이라는 막중한 임무를 띠고 만주로 떠난 김좌진은 1919년 3월 「대한독립선언서」에 대표로 서명하면서 본격적인 활동을 전개했다. (이상 독립기념관 자료)독립기념관 사료를 살펴.. 더보기
구미 출신 의병장 방산 허훈 <국역 방산전집> 을 읽다 경북 구미출신의 13도 창의군 의병 총대장 왕산 허위 의병장은 고종황제 당시 평리원 수반판사, 재판장(대법원장), 의정부 참찬, 비서원승 (대통령 비서실장)을 지냈으며 관직을 버리고 대한민국 독립운동사의 포문을 연 의병전쟁에서 최고봉을 장식한 인물이다. 그의 나라사랑 정신은 안중근 의사와 직계제자 대한 광복회 총사령관 박상진 의사에게 전승되었다. 왕산 허위의 큰형 방산 허훈(1836~1907)은 당시 땅 3,000 마지기를 팔아 동생 성산 허겸과 왕산 허위의 의병 창의 군자금으로 보태고 자신도 직접 진보 의병장으로 참전했었다. 3대에 걸처 14명의 독립투사를 배출한 구미 왕산 허위 가문 https://t.co/AVsQp6ONaW pic.twitter.com/Ko5PlMEf2m— NewsPro (@TheN..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