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 카테고리의 글 목록 (2 Page)
본문 바로가기

역사

제국주의 일본에 나라를 팔아먹은 ‘을사5적’은 모두 판사 출신 제국주의 일본에 나라를 팔아먹은 ‘을사5적’은 모두 판사 출신들이었다.1905년 을사년에 러·일 전쟁에서 승리한 일본이 대한 제국의 외교권을 박탈하기 위해 강제로 체결한 조약으로 우리는 을사늑약이라고 칭한다. 을사오적이란 을사늑약 체결에 찬성했던 학부대신 이완용, 내부대신 이지용, 외부대신 박제순, 군부대신 이근택, 농상공부대신 권중현을 가리키는 대명사가 된 말이다. 그런데 이 을사오적은 모두 판사출신이었다.학부대신 이완용(李完用: 1858.07.17.-1926.02.12.) 전라북도와 평안남도 재판소 판사 출신외부대신 박제순(朴齊純: 1858.12.07.-1916.06.20.) 평리원 재판장서리, 군부대신 이근택(李根澤: 1865.09.30.-1919.12.16.) 평리원 재판장(현재의 대법원장), 내.. 더보기
왕산 허위 일가에서 만주로 망명한 여성들, (허은 여사 회고록에서) 1910년 나라를 잃자 경북의 수많은 애국지사들은 만주 망명길에 올랐다. 그 망명대열에 많은 여인들이 있었다. 석주 이상룡(독립장)의 부인 김우락(애족장) 여사, 며느리 이중숙 여사등 임청각의 여성들, 백하 김대락(애족장), 일송 김동삼(대통령장) 일가의 부인과 며느리 손부 손녀딸 그리고 구미의 왕산 허위(대한민국장) 일가의 여성들이 있었다. 그녀들은 항일투사와 가족을 지키는 것이 곧 나라를 되찾는 길이라 여겼고 이들은 만주에서 서로 혼인 관계를 맺으며 대를 이어 독립운동을 이어갔다.그중 구미 출신 왕산 허위 일가에서 만주로 망명한 여성들의 기록을 찾아 본다. 왕산 허위는 성균관박사, 주차일본공사수원(駐箚日本公使隨員), 중추원의관, 평리원수반판사(平理院首班判事) 등을 거쳐 1904년에는 오늘날의 대법원장.. 더보기
정미의병 왕산 허위의 사위 이기영과 그 형제 이기상 이기하 왕산 허위(대한민국장)는 경북 구미 임은동 출신으로 성균관 박사, 평리원 수반판사, 재판장( 대법원장), 의정부 참찬(議政府參贊), 비서원승 (대통령 비서실장)등을 역임한 고관대작 출신으로는 유일하게 독립운동에 뛰어 들었다. 그는 대한민국 독립전쟁의 서막을 알린 의병전쟁의 포문을 연 항일 의병장이다. 명성황후 시해사건과 을사늑약 직후 의병을 일으켰던 선생은 일제가 정미 7조약 체결을 강요하고 군대를 해산하자 세 번째로 의병을 일으켰다. 경기도 포천 연천 적성 일대를 근거지로 창의한 왕산 허위도 의병들을 이끌고 13도 창의군에 합류했다 당시 경기도 양주에 집결한 의병 총수가 1만명을 넘었다. 이인영(대통령장)을 총대장, 허위를 군사장으로 하는 연합의병대(13도창의대진소)가 결성됐다. 이때 총대장 이인영이 .. 더보기
조선 독립전쟁 51년 만주 현장을 가다 1부, 2부, 3부 안동MBC는 창사 46주년 보도특집 3부작 '독립전쟁 51년, 현장을 가다'를 방송했다. 1부 '독립전쟁, 불길을 당기다'는 1910년 한·일병합 이후 석주 이상룡, 왕산 허위의 세째형 성산 허겸, 일송 김동삼 선생, 백하 김대락 등 경북 혁신 유림이 항일 무장 투쟁을 위해 전 가문을 이끌고 만주 일대로 간 여정과 만주 일대에서의 독립운동 활동을 다루었다.2부 '대륙에 타오른 전사들'에는 경북 독립운동가의 임시정부 내 활동과 김원봉, 이육사, 김시현 선생 그리고 동북항일연군 3로군 군장겸 총참모장 허형식 장군 등이 상하이와 베이징 등 북만주 일대에서 활동한 내용을 담았다. 안동MBC 창사 46주년 보도특집] 독립전쟁 51년 현장을 가다 제1부 ‘독립전쟁, 불길을 당기다’안동의 혁신 유림 석주 이상룡 선생.. 더보기
동북항일연군 3로군 군장 겸 총참모장 허형식 장군과 협객 관려화 허형식은 1909년 경상북도 구미 임은동에서 출생했다. 철길 하나 건너면 일본 왕에게 충성 혈서를 쓰고 일본군 장교가 되어 독립군을 잡으러 다니던 친일파 박정희가 태어난 상모동이다. 박정희는 허형식 보다 8살 어리다. 허형식은 구한말 13도 창의군 총대장으로 일제 통감부를 치기위해 서울진공작전의 선봉에 선 왕산 허위의 당질(사촌형제의 아들)이다.왕산 순국 후 임은 허씨 일족이 만주로 망명을 갈 때 가족과 구미를 떠난 그는 만주에서 자랐고 1930년 하얼빈에서 일본 총영사관을 맨손으로 급습해 1년간 수감됐다. 출소 후 항일전사로 거듭났다. 1935년 동북인민혁명군 단장, 1936년 동북항일연군 정치부 주임, 1939년 동북항일연군 제3로군 군장을 맡으며 만주 항일투쟁을 주도했다. 동북인민혁명군과 이름을 바.. 더보기
민문연 구미지회 두만강 도문시 용정시 윤동주 생가 15만원 탈취기념비 방문 만주 독립운동 사적지를 탐방하는 민족문제연구소 구미지회가 주최한 만주답사 기행은 동북 3성의 헤이룽장성, 지린성 랴오닝성의 주요 도시와 백두산을 오르는 답사.등으로 이어지는 답사 여행의 4박 5일째 여정은 도문시와 봉오동 전투지 용정의 윤동주 생가를 찾는 길이었다.연길을 떠나 도문시로 향하는 길은 G12 고속도로를 이용한 약 50km거리의 한시간 남짓 걸리는 거리다.양강도 삼지연군 북동계곡에서 발원 발원하여 북쪽으로 향하던 하던 두만강은 지린성(吉林省) 투먼(圖們)에 이르러 동쪽으로 방향을 튼다. 이 지점에 도문(圖們)시가 자리잡고 있다. 이곳에서 물길을 돌린 두만강은 동해로 곧장 내달린다.연길시 인근에서 부르하통하를 합처진 해란강도 동쪽으로 50여리 물길을 이끌고 난 후 바로 이곳 도문에서 두만강과 만.. 더보기
을사오적(乙巳五賊) 다섯 명의 매국노 주살하라고 상소 올린 왕산 허위 선생 을사오적(乙巳五賊)은 1905년 11월 17일 대한제국에서 을사늑약의 체결을 찬성했던 학부대신 이완용, 군부대신 이근택, 내부대신 이지용, 외부대신 박제순, 농상공부대신 권중현의 다섯 명의 매국노를 일컫는 말이다.100년이 지난 오늘날에도 친일파들이 득세하며 민족정신을 훼손하며 온갖 패악 발언을 서슴치 않는일에 개탄하며 을사늑약 전후 당시 상황에 을사오적등 친일파의 목을 베라는 상소를 올린 왕산 허위 선생의 글을 소개한다.성명생몰연대 (당시 나이)당시 직위이후 경력이완용 (李完用)1858년 ~ 1926년 (47세)학부대신후작, 조선총독부 중추원 고문 겸 부의장이근택 (李根澤)1865년 ~ 1919년 (40세)군부대신자작, 조선총독부 중추원 고문이지용 (李址鎔)1870년 ~ 1928년 (57세)내부대신백작.. 더보기
[ KBS 탐사보도] 독립운동의 보이지 않는 적 밀정 1부 2부 올해 3.1운동·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KBS 탐사보도부가 '독립운동의 보이지 않는 적'이었던 밀정을 추적했다. 지난 8개월 동안의 추적이었다. 일본 외무성과 방위성 기밀문서, 헌정자료실에 보관된 각종 서신, 중국 당국이 생산한 공문서 등 5만 장의 문서를 입수해 분석했다. KBS탐사보도부는 일본과 중국 기밀문서를 분석한 결과 900명 가까운 밀정 혐의자를 확인했고, 이들 밀정의 정보가 우리 독립운동을 분열시키고 무너뜨린 점도 확인했습니다. Instagram에서 이 게시물 보기 #신념 #흔들리지맙시다 #정신차리자 #바른역사알리기 #친일파 #신친일파 #밀정 #우덕순 충격... 지금은 얼마나 많은 우덕순이 있는걸까 윤꼬(@yunjo7602)님의 공유 게시물님, 2019 8월 16 10:05오후 PD..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