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희재 미디어워치에 국정원이 창간지원과 민간기업에 4억대 광고지원 압력
본문 바로가기

정치 이슈

변희재 미디어워치에 국정원이 창간지원과 민간기업에 4억대 광고지원 압력

변희재 씨가 대주주로 있는 미디어워치라는 매체에 국정원이 창간 재원 마련을 조언하고 광고비를 민간기업에 요구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정원 소속 경제 및 기관 담당 수집관을 통해 삼성 등 26개 민간기업과 한전 등 10개 공공기관의 광고를 지원해주었다. 이렇게해서 변희재씨의 미디어워치는 2009년 4월~2013년 2월까지 약 4억 원 가량의 광고를 수주했다.(Jtbc 노컷뉴스 보도 참조)

 일베 관련성과 박근혜 탄핵기각 총궐기 국민대회에서 주도적 활동을 한 변희재씨가 국정원의 지원을 받아 온 사실이 드러나고 이명박 정부 때부터 국정원이 민간기업에 압력을 행사해서 지원을 강요한것으로 드러나면서 이에 대한 사법처리도 주목된다. SNS상에서 변희재 미디어워치에 대한 국정원 지원에 대한 반응도 살펴본다.




미디어워치에 광고한 기업 : 삼성전자, 롯데백화점, KT, 포스코, 농협, 가스공사, MBC, KB금융그룹, KEPCO(한전) 신한금융그룹, 방송문화진흥회




자유한국당 이주영 의원이 미디어와치 자료로 강경화 장관 후보를 공격. 

미디어워치는 신뢰성있고 공신력있는 언론이라고 주장한 자유한국당 소속 국회의원들 

정미홍의 앞날은 어찌될까?



홍준표가 변희재 대타를 찾은건가?


미디어워치 변희재씨는 노컷 뉴스와 JTBC에 억대의 민사소송을 걸겠다는 반응 내 놓았다. 민사소송을 실행 할지? 아니면 국정원 지원 관련 수사를 받게되어 법의 심판을 받을지 귀추가 주목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