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방에서 거실까지 재미있는 분자 이야기
본문 바로가기

뉴스프로 외신번역

주방에서 거실까지 재미있는 분자 이야기



집 안에서 배우는 화학 주방에서 거실까지 재미있는 분자 이야기


사진/ 인터넷 교보문고


집 안에서 배우는 화학, 주방에서 거실까지 재미있는 분자 이야기 (원서 : Vous avez dit chimie) 얀 베르쉬에, 니콜라 제르베르 공저, 정상필 역 우리 주위의 물체는 물질로 이루어져 있다. 그리고 물질은 작은 구슬처럼 생긴 무수한 원자로 이루어져 있다. 그런데 모든 물질은 단 한 종류의 원자로만 이루어져 있는 게 아니라 여러 종류의 원자가 서로 결합되어 있다. 산소 원자 1개와 수소 원자 2개가 결합하여 하나의 물 분자를 이루는 것처럼 하나하나의 물질은 마치 미니 블록을 끼워 맞추는 레고 장난감 같다. 이런 시각으로 물질들을 자세히 들여다보면 우리 주변에는 다양한 모습으로 화학이 숨어 있다. 주방과 거실, 욕실까지 집 안의 모든 공간에 화학이 있기 때문에 우리 일상은 매우 ‘화학적’이라고 할 수 있다. 특히 얼음이나 소스 만들기, 오븐에 넣고 쿠키 굽기 등 주방에서의 모든 일은 가히 화학실험실이라고 할 수 있을 만큼 화학적인 것 투성이다.

이 책은 화학자가 실험실에서 하는 것만 화학이라는 생각을 벗어나 우리 주변에서 일어나는 현상을 화학의 눈으로 바라보고 느끼게 한다. 같은 아스피린인데 왜 모양이 다르고 복용하는 방법이 다른지, 커피를 내려 마시는 방식에 따라 카페인의 양은 어떻게 달라지는지, 꽃의 향기가 어떤 과정을 통해 향수병에 담기는지, 쿠키의 겉이 먹음직스러운 색을 띠는 이유는 무엇인지 등 세상의 모든 것을 스토리텔링 화학으로 풀어낸다. 독자의 눈높이에 맞춰 알기 쉽게, 그리고 재미있게 설명하고 있어 초등학교 고학년부터 청소년, 그리고 과학 문외한인 일반인까지 물질 속으로 떠나는 화학여행에 부담 없이 동참할 수 있다. 이 책은 화학여행을 떠나려는 사람들을 위한 훌륭한 가이드북이다.


저자 : 얀 베르쉬에Yann Verchier 베르쉬에는 전기화학 박사로 물리 및 화학 교수 자격을 취득한 후 트루아기술대학(UTT)에서 학생들을 가르치고 있다. 『화학 색인카드』, 『까마귀와 여우 또는 까망베르의 중력』, 『산화환원에서 전기화학까지』 등 다수의 대중 과학서를 출간했다. 

저자 : 니콜라 제르베르Nicolas Gerber 제르베르는 물리 및 화학 교수 자격을 취득해 중고등학교에서 학생들을 가르치고 있다. 

역자 : 정상필 파리 제8대학을 나와 광주일보에서 기자로 일했다. 다문화가정의 가장으로, 세 자녀가 엄마와 아빠가 가진 두 문화의 우수한 점들을 놓치지 않길 바라는 마음에서 파리와 서울을 오가며 살고 있다. 지은 책으로 『메종 드 아티스트』, 옮긴 책으로 『부자들의 역습』, 『지정학에 관한 모든 것』 등이 있다.


특히 역자 정상필은 외신 번역 뉴스프로에서 르몽드 르피가로등 유명 프랑스 언론이 보도하는 한국 관련 외신을 번역 소개해주고 있다. 

르몽드 번역 기사 https://thenewspro.org/?s=%EB%A5%B4%EB%AA%BD%EB%93%9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