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검언유착' 사건 지휘 "독립수사본부 구성" 꼼수
본문 바로가기

정치 이슈

윤석열 '검언유착' 사건 지휘 "독립수사본부 구성" 꼼수

윤석열 검찰총장이 이른바 '검언유착' 의혹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을 포함한 독립적인 수사본부를 구성하고 김영대 서울고검장이 지휘하도록 했다. 

윤 총장은 수사를 지휘하지 않고 수사 결과만 보고 받기로 했다. 기존의 특임검사 방식이 아닌 수사단 방식을 통해 추 장관과의 갈등을 피하려는 모양새를 취했지만 법무부가 이를 받아들일 지는 미지수다.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는 아래의 대검찰청 대변인실 발표와 관련해 '특임검사'란 용어만 쓰지 않은 꼼수이며 "대검 등 상급자의 지휘감독을 받지 않는 독립적 수사"를 지휘한 점에 대한 반항이라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렸다.

 [대검찰청 대변인실에서 알려드립니다]

검찰총장은 법무부장관의 지휘를 존중하고 검찰 내·외부의 의견을 고려하여, 채널에이 관련 전체 사건의 진상이 명확하게 규명될 수 있도록 서울고검 검사장으로 하여금 현재의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이 포함되는 독립적 수사본부를 구성하여 검찰총장의 지휘를 받지 아니하고 수사결과만 검찰총장에게 보고하는 방식으로 공정하고 엄정하게 수사하도록 하는 방안을 법무부장관에게 건의하였습니다.


황희석 전 법무부 인권국장도 윤석열의 꼼수를 지적하고 있다.











특임검사, 독립수사본부 설치등 말바꾸기를 이어 온 윤석열이 끝내 추미애 장관의 지시를 묵살하고 사실상 전면전을 선포한 것이다.


윤석열의 제안을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즉각 거부함으로써 윤석열의 퇴로를 차단했다. 윤석열의 종말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