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임검사 꼼수, 황희석 여당내 윤석열 옹호세력 맹비판 (feat 박범계)
본문 바로가기

정치 이슈

특임검사 꼼수, 황희석 여당내 윤석열 옹호세력 맹비판 (feat 박범계)

전 법무부 인권국장을 지냈던 황희석 열린민주당 최고위원은 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검언유착 의혹' 수사로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이 갈등을 빚고 있는 가운데 여당 내부에서 윤석열 총장에게 힘을 실어주자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고 주장했다.







윤 총장이 지난 3일 전국 검사장 간담회에서 이른바 '검언유착' 의혹 사건 수사에 특임검사 도입을 제안했다고 대검을 통해 알려지자 "검찰 규정에 어긋나는 징계 사유"라고 김경협, 송기헌, 김남국 의원등이 윤 총장을 징계하거나 감찰해야 한다고 주장하며 목소리를 높인 가운데 박범계 의원이 윤 총장이 특임검사를 지명하되 현재 수사팀도 함께 수사해야 한다는 절충안을 제안했다.

황희석 열린민주당 최고위원은 이날 페이스북 글에서 윤 총장의 특임검사 도입 제안을 '꼼수'로 규정하고 비판했다.

윤석열 총장이 전국 검사장 회의를 빌미로 특임검사를 임명하는 방안을 제시한 것은 최측근인 한동훈 검사장 감싸기와 법무부 산하 검찰청 총장이 법무부 수장인 장관의 지시를 정면으로 어기는 항명인 것이다.

이러한 특임검사 제안에 박범계 의원이 특임검사 절충안을 제안한 것은 윤 총장 살리기라고 황 전 법무부 인권국장이 꼬집은 것이다.

SNS와 각 커뮤니티에도 박범계 의원에게 항의 문자를 보내는 등 박 의원의 일탈 행동을 집중 성토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