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전 법무부 장관, 윤석열 검찰총장 헌법과 법률 위반 명백 직격탄
본문 바로가기

정치 이슈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윤석열 검찰총장 헌법과 법률 위반 명백 직격탄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은 5일 이른바 검언 유착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이, 지난 2013년 국정원 댓글 사건 수사 당시의 윤석열 검사와 비슷하다고 주장했다.

 전 장관은 4일에 자신의 SNS에 윤석열 검찰총장이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수사지휘권 발동에 대해 전날 검사장 회의를 소집한 데 대해 “검찰총장이 법무부 장관의 지휘를 거부하는 것은 헌법과 법률 위반”이라고 직격탄을 날리기도 했다.


조 전 장관은 5일 자신의 SNS 계정에 “2013년 국정원 여론조작사건 특별수사팀장 윤석열 검사 ≒ 2020년 윤석열 검찰총장 최측근을 수사하려는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이라고 쓰면서 서울중앙지검과 대립하는 윤 총장의 행태를 직격했다.

바로 2013년엔 검찰 수뇌부에 항의하며 수사를 관철하려 했던 윤 총장이 현재는 검·언 유착 수사를 가로막고 있다고 비판한 것이다.



조국 전 장관이 페이스북에 올린 내용 전문

1. 관련 법률

(1) 검찰청법
제8조(법무부장관의 지휘ㆍ감독) 법무부장관은 검찰사무의 최고 감독자로서 일반적으로 검사를 지휘ㆍ감독하고, 구체적 사건에 대하여는 검찰총장만을 지휘ㆍ감독한다.


제12조(검찰총장) ② 검찰총장은 대검찰청의 사무를 맡아 처리하고 검찰사무를 총괄하며 검찰청의 공무원을 지휘ㆍ감독한다.


제35조(검찰인사위원회) 

① 검사의 임용, 전보, 그 밖의 인사에 관한 중요 사항을 심의하기 위하여 법무부에 검찰인사위원회를 둔다.

② 인사위원회는 위원장 1명을 포함한 11명의 위원으로 구성하고, 위원장은 제3항에 따른 위원 중에서 법무부장관이 임명하거나 위촉한다.
(2) 정부조직법 제7조(행정기관의 장의 직무권한) ① 각 행정기관의 장은 소관사무를 통할하고 소속공무원을 지휘ㆍ감독한다.
(3) 국가공무원법 제57조(복종의 의무) 공무원은 직무를 수행할 때 소속 상관의 직무상 명령에 복종하여야 한다.


2.
검찰총장은 대법원장이 아니며, 검사는 판사가 아니다. 삼권분립 체제에서 대통령도 대법원장에게 판결 등 법원 사무에 대하여 대법원장을 지휘ㆍ감독할 수 없으며, 법관의 인사에도 개입하지 못한다.


그러나 검찰청은 법무부 외청(外廳)이기에 당연히 법무부장관의 휘하에 있으며, 검사에 대한 인사권도 법무부장관에게 있다. 과거 검찰 출신이 법무부장관을 하면서 법무부가 검찰에 의해 장악되는 기괴한 병리(病理) 현상이 근절되지 않았기에, 문재인 정부는 이 점을 확실히 근절하고자 하였다.


단, 법무부장관의 수사개입 우려가 있기에 검찰청법 제8조를 만들어두었다. 먼저 내가 장관 후보로 지명된 직후 가족 전체에 대하여 전방위적 저인망 수사가 전개되었지만, 장관 임명 후 일체 개입하지 않았고, 보고도 받지 않았다. 


수사의 정당성에 대한 동의 여부를 떠나, 장관 가족에 대한 수사에 대해 장관이 지휘권을 발동하는 것은 또 다른 분란을 일으킬 것이었기 때문이었다. 그래서 검찰 수사의 칼날을 묵묵히 감내했다. 그리고 현재 형사피고인이 되어 검찰의 주장을 깨뜨리고 무죄를 입증하기 위하여 진력하고 있다.


검찰총장에 대한 법무부장관의 지휘권은 언제 발동되는가? 당연히 양측 의견에 차이가 발생할 때이다. 검찰 출신 장관 재직시는 의견 차이가 발생하기는 커녕 상명하복이 철저히 지켜졌다.


이번 추미애 장관의 지휘권 발동은 윤석열 검찰총장 최측근인 한동훈 검사장의 비위에 대한 감찰 및 수사 절차에 대하여 장관과 총장이 의견 차이가 발생하였기 때문이다. 이런 경우 장관이 법에 따라 정당한 지휘를 하였는데, 총장이 그 지휘를 거부한다? 그것은 헌법과 법률 위반이 명백하다

임의기구에 불과한 '검사장 회의'의 의견이 어디로 정리되었다 하더라도 영향을 주지 않는다. 검사는 총장 포함 소속 상관에게 '이의제기권'(검찰청법 제7조 제2항)이 있지만, 총장은 장관에 대한 동법상 이의제기권이 없다.
통제를 받지 않는 검찰총장을 꿈꾸거나 지지하는 것은 ‘검찰 팟쇼’ 체제를 도입하자는 것에 다름아니다.



연합뉴스 민경락 기자는 윤석열 검찰총장의 최측근이 연루된 '검언유착' 의혹 사건을 두고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검찰과의 갈등이 정점에 이르면서 장관 수사지휘권 논란에  '문재인, 김인회의 검찰을 생각한다'는 문 대통령 김인회 공저의 2011년에 출간 책을 인용했다.

에서 문 대통령인 쓴 검찰총장에 대한 장관의 수사 지휘는 "늘 있었다"면서 문제는 "밀실에서 비공개로 주물럭거리고 있었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 "검찰은 행정기관이고 민주적 통제를 받기 위해서는 법무부 장관으로 대표되는 정치 권력의 지휘를 받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조국 전 장관이 직접 뉴스타파 유튜브 동영상을 올렸다. 현제 이 동영상 시청자는 524,000명을 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