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 '정경두 국방장관 실시간 지켜봤다' 중앙일보 오보
본문 바로가기

언론 이슈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 '정경두 국방장관 실시간 지켜봤다' 중앙일보 오보

정경두 국방부 장관 등 군 지휘부는 오늘(16일) 오후 북한이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청사를 폭파했다는 상황 보고를 받고 즉각 합참 전투통제실로 내려가 관련 상황을 지휘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방부는 중앙일보등 일부 언론이 정 장관 등이 북한 폭파 장면을 실시간 영상으로 지켜봤다고 보도한 것은 '오보'라고 설명했다. 국방부는 '입장문'을 통해 "오늘 오후 일부 매체에서 정경두 국방부 장관과 박한기 합참의장이 합참 지휘통제실에서 영상을 통해 북한의 공동연락사무소 폭파 장면을 지켜봤다고 보도한 내용은 사실과 다르다"고 말했다. 오보를 작성한 기자는 중앙일보 박용한 이근평 기자다.


북한이 한국 근처 국경 마을 개성에 있는 공동 연락사무소를 폭파했다고 한국 관리가 전했다.


한국은 한반도 긴장이 커지면서 국경 마을 개성 근처 남북 공동연락사무소를 폭파한 북한을 비난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