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제동 영창 발언에 위법 행위 저지른 한민구 국방장관
본문 바로가기

사회 이슈

김제동 영창 발언에 위법 행위 저지른 한민구 국방장관






한민구 국방부 장관이 방송인 김제동씨 동의 없이 불법적으로 입창 여부를 확인했다가 야당 의원들의 뭇매를 맞았다. 새누리당 구미갑 출신 백승주 의원도 한민구 장관의 개인정보보호법을 무시한 김제동 병적 기록부표 열람 후 "김제동이 영창 간 사실이 확인안되었다" 며 김제동씨에게 사과를 요구했다.


그러나 더민주 이철희 의원이 한민구 장관에게 본인의 동의를 구하지 않은 김제동씨 병적기록표 열람은 개인정보보호법을 위반한 위법행위라고 추궁하자


한민구 국방 장관은 결국 "김제동 씨의 발언이 사실이 아니라고 발언한 적이 없다"며 꽁무니를 내렸다.


그러나  한민구 장관의 불법 개인병적 기록부 열람을 근거로 SBS방송과 채널A, TV 조선,MBN 등 종편 그리고 국민일보 뉴시스 등의 매체에서는 '김제동 영창간적 없다' 라는 제목의 기사로 여론전을 펼치고 있다.


제2라운드로 접어든 진실 문제 ... 계속 말끝을 흐리는 한민구 국방장관의 발언은 신빙성을 얻지 못하고 국민들의 동의를 구하지 못하는듯 보인다.


김제동 영창 논란에 끈질기게 여론몰이 시도하는 새누리당과 그에 대한 네티즌들의 반응을 시각을 달리하는 보도를 통해 비교해본다.


JTBC 디지털 뉴스룸 보도 --  한민구는 위법행위, 국방부 대변인은 거짓말쟁이로 들통




여론몰이 시도하는 방송과 언론 매체들




SBS 재확인 보도는 진짜 신뢰있는 보도인가?


연합뉴스의 거짓말은 워낙 어마무시해서 무시하기로했다.




미친듯이 김제동 헐뜯기만 하는 작자들 ㅎㅎㅎ 애잔함  



전원책도 거짓말을 눈도 안감고 막 떠벌림...




SBS 비디오 머그에서는 한민구 국방장관의 꽁무니 내리기를 묘사했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