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코로나 바이러스 가짜뉴스 보도 후 기사 삭제
본문 바로가기

언론 이슈

SBS, 코로나 바이러스 가짜뉴스 보도 후 기사 삭제

방송통신심의위원회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에 대한 가짜뉴스를 중점 모니터링하겠다고 27일 밝혔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에 대해 SNS,커뮤니티특히 카톡을 통해 "국내에서도 사망자가 발생했다"는 등 확인되지 않은 정보가 무분별하게 퍼지기도 했다. 

SBS 방송에서는 "중국인들, 우한 코로나 치료하러 일부러 한국행  소문도..." 라는 거짓 뉴스를 보도했다가 자체 삭제하기도 했다. 자극적인 제목으로 국민들의 불안감을 증폭시키는 언론은 이 기회에 방심위에서 엄중하게 처벌해야 할 것이다,

붉은색은 확진자 발생국가이며 푸른색은 의심증세가 나타난 국가다. 



보건당국 "가짜뉴스"라며 수사의뢰했지만 SNS로 확산 중이다. 누가 이런 가짜뉴스를 만들어 국민들을 공포감에 빠지게 하는 걸까? 결국 현 정부를 헐뜯기 위해 움직이는 불순 세력이 있다는 것이다. 여기에 공중파 방송과 일부 언론도 가짜뉴스를 만들고 이를 이용하고 있다.








가짜뉴스는 결국 현 정부를 공격하기 위해 과거 무능한 정부의 잔당인 불순세력들이 만들어 내는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