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종건 미투와 정의당 당내 성폭력
본문 바로가기

국제

원종건 미투와 정의당 당내 성폭력

성폭력 의혹으로 인해 28일 자진 사퇴한 더불어민주당 영입 인재 2호 원종건(27)씨를 둘러싸고 정치권의 반발이 거세다. 정의당은 당장 여성본부 명의로 '미투 운동(Metoo, '나도 고발한다'는 뜻의 성폭력 고발운동)'을 거론하며 "민주당은 미투에 응답할 준비가 돼 있는가"란 제목의 논평을 냈다.

조혜민 정의당 여성본부장에 이어 같은 당 오현주 대변인도 따로 논평을 내 민주당을 비판했다. "어느 당에나 이런 문제가 있을 수 있지만 이후 대응을 어떻게 하느냐 따라 품격이 결정된다"며 "민주당의 오늘 대응은 굉장히 실망스러웠다. 민주당 지도부는 이제라도 피해여성의 목소리를 귀담아 듣고 깊이 새겨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의당 조혜민이나 오현주 대변인은 자기당 당내 성폭행 사건 때는 제대로 목소리 높였는가 ? 





성누리당, 섹누리당 별칭을 가졌던 자유한국당에서 조롱할 처지는 아닌듯 한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