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미 출신 독립투사 박희광 선생 서거 50주기 추모 행사
본문 바로가기

대구 경북 정치 사회

구미 출신 독립투사 박희광 선생 서거 50주기 추모 행사

박희광선생기념사업회와 민족문제연구소 구미지회는 22일 경북 구미 금오지 백운교 앞 박희광 선생 동상 앞에서 서거 50주기 추모식을 열었다.

3·1절, 현충일, 광복절에 박희광 의사 추념식이 열렸지만, 박 의사의 서거일에 고향 구미에서 추모식을 여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박 의사는 1912년 4월 부친을 따라 만주 봉천성 청원현으로 건너간 후 항일독립군 연합단체 오동진 장군(대한민국장)의 대한통의부에서 활동했다.

1923년 친일파 정갑주 부자를 주살하고, 같은 해 6월 친일파 거두 최정규 가족도 처단했고 금정관(金井館)에서 다시 군자금 300엔을 탈취하는 과정에서 일본, 중국 경찰과 총격전 끝에 현장에서 김병현과 함께 피체되었다

그는 1924년 대련지방법원에서 사형선고를 받았지만 1927년 여순고등법원에서 무기징역형이 확정된 후 2차례 감형으로 20년 형기를 마치고 1943년 3월 출옥했다. 정부는 고인의 공훈을 기리기 위해 1968년 건국훈장 국민장 (현 독립장)을 수여했다.

박희광 애국지사의 유족 장남 박근용(朴根用), 차남 박정용(朴正用), 삼남 박선용(朴先用), 4남 박수용(朴秀用) 딸 박정희(朴正姬) 씨가 참석자들에게 인사를 하고 있다. (사진/ⓒ장호철)

박희광 독립투사(독립장)의 50 주기 추모 행사에 경북의 유일한 생존 애국지사 배선두 지사(97, 애족), 몽양 여운형 선생(대통령장) 손자 여인성, 장진홍 의사(독립장) 손자 장상규, 정기복 독립투사(애족장) 아들 정호윤, 광복회 이동일 경북지부장, 광복회 노수문 대구광역시 지부장 등 독립 유공자 후손들과 백승주 국회의원, 윤창욱 경북 도의원, 김철호 더불어민주당 구미갑 위원장, 박성애 구미시 사회복지국장, 구춘서 금오산 도립공원 관리소장등 150여명이 참석하여 선생을 추모했다. (사진/ⓒ장호철)

이날 행사는 민족문제연구소 김영덕 사무국장의 사회로 진행 되었으며 국민의례와 박희광 기념사업회 박정용 사무처장과 이수연 민문연 구미지회장의 인사말 및 내빈 소개로 시작되었다. (사진/ⓒ장호철)

경북 유일 생존 애국지사인 배선두(97) 지사가 헌화를 하고 묵념을 하고 있다. 이날 행사에 20여명이 참석한 구미 비전 어린이 기자단의 취재 활동이 돋보인다. (사진/ⓒ장호철)

박희광 독립투사의 장남 박근용(朴根用)씨가 헌화를 하고 있다. 

광복회 이동일 경북지부장이 헌화를 하고 있다.

광복회 노수문 대구광역시 지부장이 헌화 후 묵념을 올리고 있다.

구미 비전 어린이 기자단 일동이 헌화와 분향 그리고 묵념을 했다. (사진/전병택)

이어진 추모 행사에서 정명숙 시 낭송가의 한용운의 <당신을 보았습니다> 낭송이 이어졌으며 공연으로는 구미의병 아리랑 보존회 (임규익,배부근,백승옥) 3명의 <광복군 아리랑> 공연이 있었다.

 정명숙 시 낭송가의 한용운의 <당신을 보았습니다> 낭송

구미의병 아리랑 보존회 (임규익,배부근,백승옥) 3명의 <광복군 아리랑> 공연

금오산 금오지 백운교 앞 박희광 선생 동상 앞에서 독립군가를 부르며 태극기를 휘날리고 있다. (사진/ⓒ장호철)

독립군가 제창 후 장남 박근용씨의 인사말이 있은 후 '친일파 청산' 구호를 삼창하고 폐회를 하며 박희광 독립투사의 50주기 추모식을 마무리 하고 인근 식당에서 함께 식사 시간을 가지며 이날 행사를 마쳤다.

이날 박희광 독립투사의 서거 50주기 추모식을 맞아 민족문제연구소 임헌영 소장, 이수성 전 국무총리, 국가보훈처 박상범 전 장관, 박순용 전 검찰총장, 박관용 전 국회의장, 박신한 대구지방보훈처장, 장세용 구미시장, 밀양 박씨 각 문중등에서 추모 조화를 보내오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