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세계 인권의 날'을 기념하는 대규모 시위 외신들 일제히 보도
본문 바로가기

국제

홍콩 '세계 인권의 날'을 기념하는 대규모 시위 외신들 일제히 보도

홍콩의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 반대 시위가 9일로 만 6개월을 맞는 가운데 8일 홍콩 도심에서 '세계 인권의 날'을 기념하는 대규모 시위가 열렸다.

홍콩 재야단체 연합 민간인권전선 주최로 이날 오후 홍콩 빅토리아 공원에서 열린 집회에는 주최 측 추산 80만 명(경찰 추산 18만3천명)의 홍콩 시민이 참여했다.

시민들은 빅토리아 공원 집회 뒤 홍콩 최대 번화가 코즈웨이베이와 경찰본부가 있는 완차이 등을 지나 홍콩의 금융 중심가까지 행진을 이어갔다. 이번 시위는 구의원 선거에서 범민주 진영이 승리를 거둔 뒤 마련된 첫 대규모 집회다.

 홍콩 빅토리아공원에서 열린 세계 인권의 날 집회에 참가한 홍콩 시민들이 홍콩 도심 센트럴을 향해 거리 행진을 하고 있다. (사진/Doriane Lau)


수십만명의 사람들이 지난달 선거에서 민주화 후보들이 휩쓴 후 최대 규모 시위에서 홍콩 거리를 통과해 행진하고 있다. 

홍콩 집회가 6개월간의 민주화 운동의 대규모 시위를 기록하면서 수마일에 걸처있다.




반면에  홍콩 시위 폭력성을 비난하는 친중국 시위대의 집회도 있었다.


중국 정부를 위한 그들을 지지에 목소리를 내기 위해 홍콩 완차이 구역에서 친 북경 지지자들이 집회를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