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L 858기 폭파 사건 주범은 김현희가 아니라 전두환
본문 바로가기

사회 이슈

KAL 858기 폭파 사건 주범은 김현희가 아니라 전두환

대한항공(KAL) 858기가 1987년 11월 29일 북한공작원이라는 김현희 등에 의해 미얀마 안다만 해역 상공에서 폭파된 사건이다. 32년 전인 1987년 11월 29일 일어났던 KAL 858기 사고 32주기를 맞아 대구MBC 특별취재팀이 미얀마 현지 취재로 그동안 감춰졌던 진실에 한 발 더 접근했다.

우리나라 민주주의 역사에서 큰 의미로 기록되고 있는 1987년 그 해 처음 실시된 직선제 대통령 선거를 코 앞에 두고 일어난 믿을 수 없는 사건이지만 32년이 지나도 단 한 구의 시신조차 찾지 못하고 있는 현실이다.

진상 규명을 요구하는 실종자 가족들의 외침에 대구MBC가 응답하려 기획 취재 방송한다.

탑승자 명단에 있다가 사라진 정체 불명의 남자, 그리고 말도 안되게 허술한 사건 조사 속에 '거짓'이 '진실'로 포장돼 유통되는 현실을 파헤치며 지금이라도 '전면 재조사'가 필요한 이유 등을 11월 27일(수)부터 29일(금) 3일 동안 뉴스데스크 등 대구MBC 뉴스와 유튜브를 통해 보도한다. 





1988. 2. 5. KAL 폭파사고 2달후, 노태우 당선후 (취임직전) 김현희 왼쪽은 한나라당 전 대표 강재섭 (당시 민정당 특보),오른쪽은 6공 황태자 박철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