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정 대변인, 나경원 아들 딸 특혜 논란 철저수사 촉구
본문 바로가기

정치 이슈

이재정 대변인, 나경원 아들 딸 특혜 논란 철저수사 촉구

문화체육관광부가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의 자녀 논란과 관련해 스페셜올림픽코리아 법인 감사에 돌입했다.

김호성 전 성신여대 총장이 나 원내대표의 특혜 의혹에 대해 ‘권력형 입시비리’라고 한 것에 맞춰 나 원내대표와 관련한 스페셜올림픽코리아 사유화 및 부당 특혜 문제에 대해 더불어민주당 이재정 대변인 정춘숙 원내 대변인이 논평을 내고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다.

더불어민주당 대변인 이재정 의원은 19일 오전 현안 브리핑을 통해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의 부패비리 의혹이 연일 논란이다.”며, “나경원 원내대표의 부패의혹에 대한 철저하고 공정한 수사를 주문했다. 그런데 이 대변인의 논평은 브레이크뉴스, 경인투데이뉴스, 디지털타임스등 3군데 밖에 보도되지 않았다.








나경원 비리와 언론 보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