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2019 국민과의 대화 SNS 반응
본문 바로가기

정치 이슈

문재인 대통령 2019 국민과의 대화 SNS 반응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미디어센터 공개홀에서 진행된 MBC '국민이 묻는다-2019 국민과의 대화'에 출연해 300명의 국민과 질의응답 시간을 가졌다.

문 대통령은 "첫 순서는 민식이 엄마, 아빠에게 양보하면 어떨까요?"라며 국민 패널에게 양해를 구하면서 첫 번째 질문자로 김 군의 부모를 지명했다.

김 군의 어머니는 "저희 유족들은 국민청원을 통해 이런 슬픔을 막아달라고 부탁했고, 수도 없이 기자회견을 했다"며 "아이들의 이름으로 법안을 만들었지만 하나도 통과하지 못하고 계류 중"이라고 울먹였다.

문 대통령은 "국회와 협력해서 빠르게 그런 법안들이 통과되도록 노력해 나가고, 스쿨존 횡단보도는 말할 것도 없고 스쿨존 전체에서 아이들의 안전이 훨씬 더 보호될 수 있도록 정부가 지방자치단체와 함께 최선을 다해서 노력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