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에 진입한 중국군, 홍콩 이공대 현지 상황
본문 바로가기

국제

홍콩에 진입한 중국군, 홍콩 이공대 현지 상황

로이터 통신등 외신과 홍콩 현지 SNS에 따르면 18일(현지시간) 오전 6시께 홍콩 경찰은 반정부 시위대가 점거 중인 곳인 홍콩 이공대에 진입했다. 

구룡반도 침사추이에 있는 홍콩 이공대는 시위대 수백 명이 1주일째 점거하며 격렬히 저항하고 있는 최후의 보루다. 홍콩 이공대는 세계 대학 순위 100위권 이내의 명문대학이다.

Police fire tear gas to prevent protesters from breaking out and leaving at 8am on Monday. (photo /HongKong free press)

월요일 8시 경찰이 시위대가 달아나거나 떠나지 못하도록 막기위해 최루탄을 발사하고 있다.

홍콩에서 경찰 차량이 화염병에 맞았다.


홍콩 시티즌 뉴스 사진/ 목격자가 말하기를 학생들이 여전히 화영볌으로 자신들을 방어하고 있는 폴리텍 대학 캠퍼스에 홍콩 경찰이 난입했다고 전한다. 온라인 버즈는 많은 학생들이 물대포에 의해 부상당했다고 말한다. 생중계는 많은 핵심 지역 비디어들이 내부에 없어서 드물다.

※Online buzz 온라인상에서 이슈화된 정보가 짧은 시간 안에 급격히 확산되는 현상

시위대가 진압경찰과 대결하면서 홍콩 폴리텍 대학에서 탈출을 결사적으로 시도하고 있다.

이것이 홍콩 경찰이 홍콩 시민들을 취급하는 것이다. 제발 홍콩과 함께해주세요 

많은 응급처지요원들 기자들 심지어 의사들도 홍콩 경찰에 체포당했다. 그들은 홍콩 이공대에 있는 반 정부 시위대 구조를 못하게 하고 않으라고 명령받았다.

화재가 경찰과 시위대 충돌 후 아침에 홍콩 이공대에서 계속 되고 있다. 홍콩 이공대 내부에는 시위대들이 다음 대치를 위해 새로운 화염병을 준비하고 있다. 

명백한 증거는 중국군이 홍콩에서 임무 수행하기 위해 홍콩 경찰복을 입고 있는거으로 보여진다. 비디오에서 경찰이 틀림없이 홍콩인이 아닌 유창한 북경어를 분명하게 외치고 있다. 1국 2체재는 더 이상 없다.

주 출입구에서 뛰처나와 청완 다리에 올라간 수십명이 즉시 최루가스 잔치를 만났다. 그들은 퇴각해야만했고 주 출입구로 가서 되밀기를 하기 위해 재정비하고 있다. 진압경찰은 청완 양쪽 끝에서 들어올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