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나경원 원내대표 패스트트랙 회의방해 지시 정황포착 보도
본문 바로가기

정치 이슈

MBC, 나경원 원내대표 패스트트랙 회의방해 지시 정황포착 보도

지난 4월 국회 패스트트랙 충돌 상황과 관련해서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가 8시간 반 동안 검찰 조사를 받고 귀가했다. 나 원내대표는 패스트트랙 저지가 정당한 정치 행위였다는 주장을 했다고 언론들은 전하고 있는 가운데 패스트트랙 사건에 대한 검찰의 수사에 자유한국당이 날 선 반응을 보이고 있으며 내부적으로는 뒤숭숭한 상태다.


특히, 나경원 원내대표는 감금과 점거 등의 행위가 헌법 수호를 위한 정당한 저항권 행사였다며 무죄를 주장하고 있다.

대부분의 언론들도 나 원내대표의 검찰 출석 후 보도를 보면 KBS는 <나경원, '패스트트랙 충돌' 검찰 출석.."역사가 심판"> 이라는 제목으로 나 원내대표의 주장을 강하게 실어주었고 조선일보는 < [속보] 나경원, '패스트트랙' 사건 검찰 출석.."여권 무도함 역사가 심판할 것>이라고 역시 나경원의 주장을 옮겨주었다. 뉴시스는 <나경원 "패스트트랙 독재악법 당장 중단..文의장 조사해야"> 라는 제목으로 오히려 죄지은 나경원이 심판권 가진 것 처럼 보도하기도 했다. 

그러나 MBC는 나 원내대표는 패스트트랙 충돌 당시 회의방해를 모의하고 지시했다는 혐의를 전면 부인했지만 검찰은 바른미래당 채이배 의원을 감금한 한국당 의원 11명 가운데 당 지도부인 '원내부대표'가 3명이나 포함된 사실에 주목하고 있다는 것을 보도하며 <특히 김정재 원내부대표와 여상규 법사위원장 등 다수의 한국당 의원들이 채 의원 감금 당시 직접 나 원내대표와 통화한 뒤, "원내대표의 얘기라며 경찰이 올 때까지 감금을 풀면 안된다"는 지침을 나머지 의원들에게 전파했다는 진술을 확보했다> 라는 중요한 내용을 시청자들에게 알렸다.





자유한국당 전신 새누리당이 패스트트랙 도입을 강력 요구했었다. 폭력이 사라진다며!!!

503도 찬성했다.

그런데... 자기들이 주도해서 만든 선진화법을 고치려 들었다.






당시 홍영표 원내대표가 폭력을 행사한 나경원등 모조리 고발했다. 

국회법 위반의 경우 고발을 취하하더라도 수사는 그대로 진행된다. 일부 정치인의 경우 내년 총선을 앞두고 피선거권 박탈에 이르는 형을 선고받을 수도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