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법무부 장관, 검찰개혁 끝장을 봐야. 이낙연 총리 검찰개혁 강조
본문 바로가기

정치 이슈

조국 법무부 장관, 검찰개혁 끝장을 봐야. 이낙연 총리 검찰개혁 강조

조국 법무부 장관은 13일 진행된 고위 당정청 협의회에서 "이번엔 무슨 일이 있어도 (검찰 개혁의) 끝을 봐야 한다"며 "흐지부지하거나 대충하고 끝내려 했다면 시작하지 않은 것보다 못하다"면서 당정청이 힘을 모아줄 것을 당부했다. 

고위 당정청회의에는 당에서는 이해찬 대표와 이인영 원내대표, 조정식 정책위의장 등이 참석하고 정부에서는 이낙연 국무총리와 조국 법무부 장관,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이, 청와대에서는 김상조 정책실장과 강기정 정무수석 등이 참석했다. (사진/ MBC 보도화면)




이낙연 국무총리는 13일 "오늘의 검찰개혁 추진은 종결이 아니라 출발이어야 한다"며 "제도와 조직의 변화에 머물지 말고 행동과 문화의 개선으로 이어지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 총리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검찰 개혁 논의를 위한 고위당정청협의회에서 "국민이 검찰 개혁을 요구하게 된 직접적인 이유는 검찰의 조직 문화와 행동에 있다"며 이렇게 말했다.

이 총리는 "검찰개혁은 우리의 오랜 숙제 가운데 하나다. 몇 십년 동안 검찰개혁의 필요성엔 공감했으나 이제껏 제대로 실현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지금 검찰개혁이 뜨거운 의제로 떠올랐다"며 "이런 계기에도 개혁을 이루지 못한다면 대한민국을 위해서도, 검찰 자신을 위해서도 불행한 일"이라고 주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