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별장 접대 SNS 반응
본문 바로가기

정치 이슈

윤석열 별장 접대 SNS 반응

윤석열 검찰총장이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스폰서 윤중천 씨 별장에서 접대를 받았으나 검찰이 조사 없이 사건을 덮었다는 취지로 주간지 한겨레21이 보도했다. 

한겨레21은 '김 전 차관 사건 재수사 과정에 대해 잘 아는 3명 이상의 핵심 관계자'를 취재한 결과 검찰 과거사 진상조사단이 2013년 검찰·경찰 수사기록에 포함된 윤씨 전화번호부, 압수된 명함, 다이어리 등을 재검토하면서 '윤석열'이라는 이름을 확인했다고 보도했다.

대검찰청은 "완전한 허위사실"이라며 보도에 대해 법적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지만 국민들은 김학의 원주 별장 성접대와 관련해서 당시 김학의 차관의 상관이 황교안 법무부 장관이었고 이러한 커넥션이 조국 법무부 장관 취임 이후 공수처 설치와 검찰개혁을 통해 밝혀지는 것을 두려워한 검찰 내부의 덮어두기 수사였지 않은가 하는 강한 의혹을 제기해 왔었다.

(사진/MBC 보도화면 캡처)



대검은 "주요 수사가 진행되는 상황에서 이런 허위의 음해 기사가 보도되는 것은 대단히 유감"이라며 "사전에 해당 언론에 사실무근이라고 충분히 설명했음에도 불구하고, 이러한 근거 없는 허위사실을 기사화한 데 대해 즉시 엄중한 민형사상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말했다.






윤석열 쉴드치는 김어준 그러나 한겨레 하어영은 핵심 증언자 3명 있다 맞받아 침








김학의 뒤에 있는 거대한 카르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