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성범 서울중앙지검장 국정감사 증언 국회위증죄 논란
본문 바로가기

정치 이슈

배성범 서울중앙지검장 국정감사 증언 국회위증죄 논란

조국 법무부 장관 일가를 둘러싼 검찰 수사가 각종 고발장 접수 전부터 검토됐다는 검찰 고위직 간부의 증언이 나왔다. 조 장관 일가에 대한 압수수색 등 강제수사에 대한 윤석열 검찰총장의 의중이 반영됐다는 취지의 말도 나왔다. 이는 조 장관을 겨냥한 ‘표적수사’ 가능성이 의심되는 대목이다.








배성범 서울 중앙지검장이 언론에도 야당에도 알려주지 않았는데 기자들, 박사모가 미리 알고 진치고 있었다는 것은 분명 누군가가 거짓말을 하고 있다는 것이 분명하다.

여당 의원들은 검찰이 정치적 의도를 갖고 피의사실을 흘리고 있다고 주장했다. 박주민 민주당 의원은 “단독 보도의 출처로 검찰 관계자가 굉장히 많다”고 따졌다. 백혜련 의원도 “검찰이 조국 장관 낙마라는 목표를 설정해놓고 수사를 진행했다”고 주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