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상규 욕설 "웃기고 앉았네 병신같은게" SNS 반응
본문 바로가기

정치 이슈

여상규 욕설 "웃기고 앉았네 병신같은게" SNS 반응

자유한국당 소속 여상규 국회 법제사법위원장이 "패스트트랙 사건은 정치 문제이지 검찰이 손댈 일이 아니"라고 말해 외압 논란이 벌어졌다.

이 과정에서 민주당 김종민 의원은 "사실상 수사를 하지 말라는 취지로 발언했는데, 국감 감사위원 자격으론 해선 안 될 말이다. 명백하게 반칙"이라고 비판했다.

여 위원장은 자신의 의사 진행에 항의를 하는 민주당 김종민 의원에게 "웃기고 앉았네. 병신 같은 게"라고 욕설을 한 것이 마이크로 그대로 전파를 탔다.








여상규 본인이 패스트트랙 수사대상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