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 언론보도와 SNS 반응
본문 바로가기

정치 이슈

문재인 대통령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 언론보도와 SNS 반응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전격 임명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조 후보자에 대한 임명안을 재가했다고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발표했다. 

고 대변인은 "오늘 0시부터 임기가 시작됐다"며 "강경화 외교부 장관 임명 때도 그날 임명되면 소급돼 0시부터 개시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 재가는 문 대통령이 지난달 9일 개각에서 지명한지 꼭 한 달 만이다.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에 언론 보도는 제각각의 제목으로 뒤섞여 있다. 대통령의 고유권한으로 법대로 임며인데도 불구하고 일부 언론은 '강행' 이라는 단어를 사용하여 깍아내리기에 나서고 있다.







강행이라고 쓴 하급 언론, 法에 청문회 뒤 국무위원을 대통령이 법대로 임명할 수 있다고 명기되어 있다. 강행이라는 단어를 쓴 언론은 기본도 모르는 기자들 썻거나 의도적인 폄하를 하기위한 단어 선택으로 보인다.

연합뉴스 1보에 수백개의 댓글이 달리면서 강행 단어를 잘못 사용한 점에 대해 비판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