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스트트랙 사건 경찰 황교안, 나경원 9월 4일 소환조사
본문 바로가기

정치 이슈

패스트트랙 사건 경찰 황교안, 나경원 9월 4일 소환조사

국회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관련 폭력 사태 고발 사건 수사 대상인 더불어민주당 박주민 홍익표, 박광온 의원, 정의당 여영국 의원 등이 29일 서울 영등포경찰서에 출석했다.

박주민 의원은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내부 회의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게 '당당하게 검찰 조사를 받으라'고 했다"며, "제발 부탁이다. 한국당은 당당하게까진 필요 없더라도 법을 지키고 수사받는 모습 좀 보이라"고 지적했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를 비롯한 의원들과 보좌관들이 4월2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안과 앞에서 여당의 공수처법 등 패스트트랙 지정 법안 제출을 저지하기위해 몸으로 막아서고 있다 (사진/뉴시스)

경찰은 패스트트랙 사건으로 고발된 국회의원 109명을 수사하면서 영상 자료 분석을 마치는 순서대로 소환을 통보하고 있다. 경찰은 이중 이번에 출석을 요구한 29명을 포함해 총 97명에게 소환 통보를 마쳤다.

정당별로 △민주당 35명 △한국당 59명 △정의당 3명이다. 이중 민주당 의원 22명과 정의당 의원 3명 등 25명이 경찰에서 조사를 받았다. 

지금까지 신경민 이재정 백혜련 이종걸 박범계 기동민 김영호 김두관 박주민 홍익표 박광온 등 민주당 의원들과 이정미 윤소하 여영국 등 정의당 의원등이 경찰 소환에 출석했다. 한국당 의원들은 출석에 모두 불응하고 있다.

특히 채이배 바른미래당 의원을 감금한 혐의를 받는 엄용수 여상규 정갑윤 이양수 의원은 3차례 이상 소환조사에 응하지 않았다.

특히 자유한국당 엄용수(밀양·창녕·의령·함안) 의원은 2심에서도 의원직 상실형에 해당하는 징역형이 선고됐다. 정치자금법상 벌금 100만원 이상의 형이 확정되면 그 직이 상실된다.


여야 국회의원 109명이 올해 4월25일부터 이틀간 국회에서 패스트트랙 처리를 두고 충돌하며 폭력행위를 한 혐의로 수사 선상에 올랐었다. 경찰은 이 중 △민주당 35명 △정의당 3명 △한국당 59명 등 총 97명에게 출석을 요구했었다.


나경원은 소환조사 부터 받도록 해야지



나경원은 국회의원직 상실되거나 내년에 낙선하면 감옥 갈 1순위 될듯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국회 패스트트랙 충돌'과 관련한 고소·고발에 대해 "법과 원칙에 따라 정치적 고려 없이 검찰이 수사할 것"이라고 밝혔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청문회를 거처 장관직에 올라 법대로 원칙대로 하면 국회에서 공무집행 방해한 자들은(대부분 자유한국당) 5년 이하 징역형이나 1천만원 미만의 벌금형에 처해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