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사퇴 주장 2차 촛불집회 예고한 도정근 서울대 총학생회장의 논문 돌려쓰기
본문 바로가기

사회 이슈

조국 사퇴 주장 2차 촛불집회 예고한 도정근 서울대 총학생회장의 논문 돌려쓰기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의 모교인 서울대 총학생회가 국민과 청년 대학생들의 분노가 커지고 있다며 조 후보자의 사퇴를 촉구하고 나섰.

서울대 총학생회는 28일 2차 촛불집회를 주관하겠다는 입장도 밝혔다.  

도정근 서울대총학생회장은 "공정성이라는 가치를 훼손하면서도 제대로 된 답을 내놓지 않는 법무부장관이 되는 것 자체에 분노하는 것이기 때문에 최대한 정치적 공세에 활용되는 건 지양하려 하고 있다." 라고 MBC 인터뷰에서 밝히기도 했다.

그런데 네티즌들은 도정근 서울대총학생회장의 과거 바른미래당 정당토론회에 참석했고 경기과학고 재학시절 혈액분석이라는 동일 논문으로 다른 한명과 두 편에 서로 1저자 2저자로 돌려쓰기했다. 이 결과 서울대 수시합격에 큰 영향을 얻을것이라는 것이 네티즌들의 분석이다.

그리고 정치색 논란 고민이라는 총학의 주장과는 달리 총학 멤버들의 정당활동 경력과 논문돌려 쓰기 부정입학 의혹으로 그들의 주장은 공허하게 들린다.

정치색 논란은 고민이라는데 이 집회의 주동자들이 정치색에 깊게 물들어 있어 보인다는 여론이다 (사진/mbc화면 캡처)




조국 후보 사퇴를 주동하고 있는 서울대 총학생회장 도정근은 스스로 부정합격자임을 밝히는격









해명했으나 오히려 문제가 더 확실히 밝혀짐. 제대로 기사쓰는 기자가 전무한 상태

조국 전 청와대 민정수석의 서울대학교 교수직 사퇴를 요구한 보수 성향의 서울대생 모임인 '서울대 트루스포럼'이 과거 대자보에 고(故)박종철 열사의 운동을 '공산화 운동'으로 규정했던 곳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