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웅동학원 나경원 홍신학원
본문 바로가기

정치 이슈

조국 웅동학원 나경원 홍신학원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일가가 운영하는 학교법인 웅동학원이 여론의 집중 조명을 받고 있는 가운데 조 후보자와 그의 모친 박정숙 웅동학원 이사장이 학교 운영에서 손을 떼겠다고 밝혔다.

조 후보자는 “웅동학원의 이사장이신 어머니가 이사장직에서 물러나는 것을 비롯해 우리 가족 모두는 웅동학원 관련 일체의 직함과 권한을 내려놓겠다”고 말했다. 이어 “단지 국민의 따가운 질책을 잠시 피하기 위한 것이 아닌, 진심에서 우러나온 저의 실천”이라며 “전 가족이 함께 고민해 내린 결정”이라고 강조했다. (사진/비디어머그 캡처)

한편 조 후보자 모친 박정숙 이사장 역시 이날 학교 운영에서 손을 떼겠다며 웅동중학교 홈페이지에 ‘이사장 입장문’을 게재했다.

다음은 박정숙 웅동학원 이사장의 입장문 전문이다.

제 장남이 법무부장관 후보로 지명된 후, 제 남편에 이어 현재 제가 이사장으로 있는 웅동학원 관련 허위보도가 쏟아지고 있어 참으로 가슴이 아픕니다. 하나하나 설명할 기회가 없으니, 너무도 안타깝습니다.

웅동학원은 일제강점기 시절 지역 독립운동에 앞장서 온 가족사가 깃들어 있습니다. 34년 전 학교를 맡아서 지켜달라는 지역 분들의 부탁으로 재정 상태가 어려운 학교를 인수하고 운영하기 위하여 사비를 털어 넣었던 제 남편의 선의가 이렇게 왜곡되다니, 억장이 무너집니다. 제 남편의 묘지 비석조차 정치공격에 사용되는 현실을 접하니, 기가 막힙니다. 제 남편이 어떤 마음이었을까 생각하면 눈물이 앞을 가립니다.

그렇지만 열악한 재정상황으로 인한 여러 법적 송사로 인하여 국민 여러분께서 의심과 오해를 갖고 계시다는 점을 알게 되었습니다. 저는 몇 일 밤잠을 설치고 고민하였습니다. 그리고 저희 가족이 웅동학원을 이용하여 사적 이익을 추구하지 않았음을 밝히는 가장 좋은 방법은, 저희 가족이 학교 운영에서 손을 떼는 것이라고 결론을 내렸습니다.

향후 이사회를 소집하여 웅동학원을 국가 또는 공익재단에 의해 운영되도록 교육청 등의 도움을 받아 법적 절차를 밟겠습니다. 저와 제 며느리는 이사직에서 물러날 것입니다.

국가 또는 공익재단이 인수한 웅동학원이 항일독립운동의 전통이 유지될 수 있도록 운영되기를 바라마지않습니다. 감사합니다.

2019년 8월 23일

웅동학원 이사장 박정숙 올림.
출처 : newbc뉴비씨(http://www.newbc.kr)









조국 전 민정수석이 법무부 장관 후보자로 지명되기전 민정수석 임명 당시 웅동학원에 대한 기사와 SNS 글을 살펴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