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소미아 종료 결정 일본 반응과 조선일보 보도행태
본문 바로가기

국제

지소미아 종료 결정 일본 반응과 조선일보 보도행태

청와대는 22일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을 종료하기로 결정한 근본적인 배경으로 과거사 문제를 무역보복의 수단으로 활용한 일본 정부의 결정을 꼽았다. 

정부발표와 일본 언론 반응 한국언론 보도 상태 그리고 네티즌 반응을 살펴본다


김유근 국가안보실 1차장이 22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연장 논의 결과를 발표하는 장면을 일본 언론에서 속보로 내보냈다. 이날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의는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지소미아 연장 여부에 대해 논의 결과, 종료하기로 결정했다.

【속보】 한국 정부가 한일 군사 정보 포괄 보호 협정 = GSOMIA를 파기. ㅣ TV 아사히가 지소미아 종료를 파기라고 보도하고 있다. 파기가 아니라 지소미아 종료가 올바른 표현


[한국 GSOMIA 파기를 결정 한일 갈등이 안보 분야에도 파급] 아베 총리는 오후 6시 30 분 무렵, 총리 관저를 떠날 경우 기자단이 한국 정부의 발표에 대해 일본 정부의 대응을 질문 한 반면, 손을 거뒀지만 대답하지 않았다.

[GSOMIA 삭제] "상식을 벗어난 결정 북한을 이롭게 할 밖에 되지 않고 안전 보장을하고있는 입장에서 한국 정부의 판단을 이해할 수 없다"(나카타니 전 방위상) - 일본 극우매체 산케이는 나카타니 말을 인용해 북한까지 끌여 들였다.




조선일보는 시종일관 일본 언론매체와 동일한 시각의 보도로 하고 있다. <지소미아 파기>가 아닌 <지소미아 종료>라는 쓰는 한국언론 보도와는 달리 지소미아 파기라를 제목을 달면서.




중앙일보 MBC도 파기라는 단어를 쓰고 있다.

민중의 소리도 파기와 종료의 개념을 이해못하고 있다.





네티즌 반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