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불매운동 유니클로 폐점 일본차 수입 급락 일본 여행 안가기 큰 효과 나타나
본문 바로가기

사회 이슈

일본 불매운동 유니클로 폐점 일본차 수입 급락 일본 여행 안가기 큰 효과 나타나

일본 불매운동의 효과가 크게 나타나고 있다. 언론등의 분석에 따르면 현재 일본 불매운동에 국민 10명 중 7명이 참여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한다. 일본제품 불매운동은 (식품(88.3%), 의류(86.5%), 생활용품(82.6%), 여행상품(73.9%)으로 나타나고 있다 라고 한다.





노 아베를 외치는 자들이 신친일파 아닌가? 노 아베가 아니라 노재팬이 정답이다.









직카가 수입차협회의 자료를 토대로 분석한 결과 수입차 전체 시장에는 큰 변화가 없는 가운데 일본산 수입차 판매만 크게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개인고객 기준 전체 수입차시장 판매량은 6월 1만2천25대에서 7월 1만1천888대로 1.1% 감소하는 데 그쳤다. 반면 일본산 수입차는 6월 3천146대에서 7월 2천60대로 1천86대(34.5%)가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브랜드별로 6월 대비 가장 큰 폭의 하락률을 보인 곳은 혼다(-40.9%)이며, 토요타(-39.8%), 닛산(-31.6%), 인피니티(-25.5%), 렉서스(-24.3%) 순으로 하락폭이 컸다.

유니클로 매출 70% 감소 폐업 이어져






일부 보수 언론과 정치권에서 일본이 수출 규제 조치에 이어 금융권을 중심으로 경제보복을 할 가능성을 제기하며 일본 경제보복에 일본측 입장을 대변하며 한국 정부를 흔들려고 하지만 kbs 박찬형 기자의 분석 보도는 1997년 imf 당시 상황과는 다른 현 한국 금융시장의 구조를 설명하며 일본만의 힘으로는 우리 금융시장을 흔들기에는 역부족이라고 평가했다.

일본의 수출 규제로 한일관계가 최악의 상황에 빠지면서 일본의 기업들도 전전긍긍하는 모습입니다. 특히 일본 지역의 중소업체들 크게 긴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