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74주년 광복절 경축행사 구미역후 평화의 소녀상 광장에서 열린다.
본문 바로가기

대구 경북 정치 사회

제74주년 광복절 경축행사 구미역후 평화의 소녀상 광장에서 열린다.

광복 제74주년인 올해 광복절 정부 경축식은 15년 만에 충남 천안 독립기념관에서 열리며 전국 각 지방자치단체나 재외공관에서도 다양한 행사가 열린다.

전국적으로 100여개의 경축행사가 열려 약 12만명이 참석할 것으로 예상된다. 서울 서대문형무소역사관의 독립민주축제, 서울·부산·대구·인천 등 각지의 타종행사, 대전 으능정이 스카이로드 일원에서 고등학생 약 300명이 자발적으로 참여하는 플래시몹 등이 대표적이다. 

공연계에서도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에 맞는 광복절을 기념해 다채로운 작품을 무대에 올린다. 뮤지컬부터 클래식 연주회까지 광복절 기념작품이 봇물처럼 이어지고 있다.

서울시는 광복절을 앞두고 시청 앞 서울도서관에 설치된 꿈새김판 문구를 교체했다. 광복 당시 풀려난 독립운동가들 사진이 담긴 파란색 꿈새김판에는 "우리는 이겨냈고 또 이겨낼 것입니다"라는 문구가 눈에 띈다. 

민간단체, 기업, 그리고  스포츠 구단에서도 다채로운 광복절 기념 이벤트를 진행하는 가운데 경북 구미에서도 민족문제연구소 구미지회, 구미시민의 눈 회원들이 815 광복 74주년 기념 행사를 준비하고 있다.


대한제국의 항일 의병 조직으로 서울 탈환 작전을 주도한 13도 창의군(十三道 倡義軍) 군사장 왕산허위 선생과, 장진홍 의사 박희광 의사등 57명이 독립유공 서훈을 받은 충절의 고향 구미에서 시민단체 주도로 열리는 이번 광복절 기념행사는 더욱 뜻깊은 의미가 있다.

8.15일 구미역후 평화의 소녀상이 있는 역후광장에서 오후 5시부터 7시까지 진행되는 행사는 독도만세 시낭송과 광복절 기념 바이얼린 연주 그리고 영남민요연구회의 왕산 허위 의병총대장을 기념하기 위해 만든 의병 아리랑과 독립군 아리랑 공연, 그리고 댄스팀 유캔크루의 광복절 기념 축하 공연이 이어진다.

행사 중 참가자들이 독립군가를 함게 부르는 시간을 가지며 구미시립합창단 남성중창단의 홀로아리랑과 상록수 공연과 함주희씨가 넬라판타지아를 부른다. 마무리로 30년 전통의 경북 구미 놀이패 "말뚝이"의 대동놀이 한마당으로 이어진다.

구미역 뒤 평화의 소녀상이 있는 역후광장에서 열리는 74주년 광복절 기념행사 안내 현수막이 구미시청입구에서 버스터미널 LG전자 사거리, 인동,구평동 신평동 도량동 봉곡동등 구미시내 20여곳에 게시되어 광복절 기념행사를 알리고 있다.

구미역 후편 평화의 소녀상 광장 무대에 74주년 광복절 기념행사 대형 태극기와 행사 안내 현수막이 걸려있다. (사진 이미지)

이번 행사를 준비하는 준비위 임수용 구미시민의눈 접주의 호소문을 덧붙입니다.


♡ 처음 공연에 드는 비용을 회원의 후원으로만 충당하려 했습니다. 그러나 부끄럽게도 외부의 후원이 없이는 힘들다는 결론을 내리고 행사 당일까지 후원계좌를 열기로 하였습니다. ^^;; 시눈 회원들 민문연 회원들의 관심과 성원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
☆ 후원계좌는
카카오뱅크 광복절행사후원계좌 (임수용010 4274 3201)

3333-12-9361199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