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 소녀상에 침 뱉은 4명은 일베, 산케이등 일본 언론 일본인들 조롱
본문 바로가기

사회 이슈

안산 소녀상에 침 뱉은 4명은 일베, 산케이등 일본 언론 일본인들 조롱

일본군 성노예 피해자들을 기리기 위해 설치된 '평화의 소녀상'에 침을 뱉은 20~30대들이 경찰에 붙잡혔다. 이들은 사건 발생시 일본어를 하는 등의 이유로 일본인이라는 추정이 돌기도 했으나 한국인으로 나타났다. 

경기 안산상록경찰서는 모욕 혐의로 A씨(31)와 B씨(25) 등 20~30대 한국인 남성 4명을 입건했다고 7일 밝혔다. 





한국 연합 뉴스는 6일 서울 교외 경기도 안산에서 위안부 문제를 상징하는 위안부 상에 일본인 보인다 네 사람이 침을 뱉었다에게 통보를받은 경찰이 수사 한 결과 모두 한국인이었다고 판명되었다고 보도했다. 이중 1 명이 일본어로 말해 일본인으로 가장했을 수도 있다. - 산케이 보도 -


산케이 보도는 소녀상이라고 말하지 않고 위안부 상이라고 보도하고 있다. 그리고 소녀상에 침뱉은 자들이 한국인이라고 밝혀지자 일본인들의 조롱은 더 심해지고 있다. 일베충이 벌인 이번 사건에 사법당국이 강력한 처벌을 하라고 네티즌들은 요구하고 있다. 





일본인들 처럼 위안부 용어 사용하는 자는 바로 안철수 지지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