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의회, 버스 운행중 자리이동 승객 과태료 3만 부과 조례개정 철회 SNS 반응
본문 바로가기

사회 이슈

경기도의회, 버스 운행중 자리이동 승객 과태료 3만 부과 조례개정 철회 SNS 반응

버스가 완전히 정차하기 전 이동하는 승객에게 과태료를 부과하도록 조례 개정을 추진한 경기도의원이 경기도민 뿐 아니라 네티즌들의 전국적인 비판이 거세지자 결국 이를 중단하기로 했다.




경기도의회 조재훈 의원(민주·오산2)은 24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경기도 여객자동차 운수사업 관리 조례 일부개정조례안’을 경기도보를 통해 입법예고했다. 

해당 조례안은 버스가 완전히 정차하기 전에 좌석을 이동하는 승객에는 과태료 3만원을 부과하는승객이 승하차하기 전에 차량을 출발하는 버스 기사에게 50만원 과태료를 부과하는 것을 핵심으로 하고 있는데 이 소식이 알려지자 마자 네티즌들은 황당무계한 발상이라며 맹비난을 퍼부었다.



경기도의회 조재훈 의원의 버스내 자리이동 승객에 과태료 3만원 부과 추진에 대한 네티즌들은 이렇게 반응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