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우디아라비아 무함마드 빈 살만 왕세자 방한과 자말 카슈끄지 피살 사건
본문 바로가기

국제

사우디아라비아 무함마드 빈 살만 왕세자 방한과 자말 카슈끄지 피살 사건

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가 문재인 대통령의 초청으로 26∼27일 한국을 공식 방문해 회담을 한다고 청와대가 19일 발표했다.


모하메드 빈 살만 사우디 왕세자 (사진/로이터 통신 캡처)


다음은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의 서면브리핑 전문이다.


‘모하메드 빈 살만 빈 압둘 아지즈 알-사우드’ 사우디아라비아 왕국 왕세자 겸 부총리 및 국방장관이 문재인 대통령의 초청으로 6월26일부터 27일까지 우리나라를 공식 방문합니다. 


모하메드 왕세자의 방한은 최초로 이루어진 것으로, 사우디 왕위계승자로서는 1998년 압둘라 왕세제 이후 21년 만입니다. 


문 대통령은 모하메드 왕세자와 6.26(수) 오전 회담을 갖고 양해각서 서명식에 함께 참석한 후, 공식 오찬을 주최하는 등 일정을 가질 예정입니다. 


핵심 우방국인 사우디는 우리의 제1위 원유 공급국으로, 중동 국가 중 최대 경제협력 대상국이기도 합니다. 특히, 모하메드 왕세자가 주도하고 있는 경제·사회 개혁 프로젝트인「비전 2030」에 전략적 협력국으로 참여하고 있는 우리나라로서는 이번 모하메드 왕세자 방한을 계기로 사우디와 제반 분야에서의 실질 협력을 강화해 나갈 것으로 기대됩니다.


한편, 이번 모하메드 왕세자 방한 계기에 양 정상은 양국관계 발전 현황을 평가하고, 미래 협력의 방향과 비전에 대해서도 다각도로 협의할 예정입니다. 


또한, 양 정상은 △건설‧인프라, 에너지 등 전통적 협력을 넘어, △정보통신기술(ICT), 원전, 친환경 자동차, 중소기업 등 미래산업 협력, △보건‧의료, 국방‧방산, 지식 재산, 전자정부 등 공공서비스 분야 협력 및 △문화, 교육 등 양국 간 인적교류 확대를 위한 구체 방안 등에 대해서도 협의할 계획입니다. 


아울러, 양 정상은 우리 정부가 추진 중인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에 대한 사우디의 일관된 지지를 재확인하고, 한반도 및 중동 지역을 넘어서는 국제사회의 평화와 번영을 위한 협력 방안도 논의할 것으로 기대됩니다.  


2019년 6월 19일 

청와대 대변인 고민정



사우디아라비아의 국정운영을 사실상 총괄하는 무함마드 빈 살만(34·사진) 왕세자가 이달 말 방한할 예정인 가운데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수석부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구광모 LG그룹 회장 등 4대 그룹 총수들을 비롯해 정기선 현대중공업 부사장과 만남을 가질 것으로 알려졌다.




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를 언론인 자말 카슈끄지 피살 사건의 배후로 지목한 유엔 보고서가 나왔다. 빈 살만 왕세자가 카슈끄지 살해를 막후 조종했을 것이라는 추측은 그동안 많았지만 유엔 차원에서 공식 발표가 나온 것은 처음이다. 

사우디 왕세자는 자말 카슈끄지 살인에 대해 법적 책임이 있는 증거에 조사를 받아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