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아들 자랑하다가 KT 특혜 채용 의혹 재점화
본문 바로가기

정치 이슈

황교안 아들 자랑하다가 KT 특혜 채용 의혹 재점화

황교안 아들 무스펙'으로 KT에 입사 취업비리 의혹 여야 4당 맹비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최근 자신의 아들이 부족한 스펙으로 대기업에 합격했다고 말해 논란에 휩싸였다. 황 대표는 지난 20일 서울 숙명여대 학생들을 대상으로 한 특강에서 "큰 기업에서는 스펙보다는 특성화된 역량을 본다"며 취업에 성공한 한 청년의 이야기를 소개했다. 


그는 자신의 발언이 논란이 되자 전날 페이스북 글을 통해 '학점은 3.29, 토익은 925점으로 취업하게 됐다'고 말을 바꿨고 이를 두고도 비난이 쏟아졌다. 네티즌들은 황 대표의 계속되는 말 실수에 대한 반응은 뜨겁다. 








논란이 거세지자 황교안은 아들의 스펙을 다시 정정하기도 했다. 즉 숙명여대 특강은 거짓말이 되어버린셈이다.



얘도 상황인식이랑 말하는게 거의 박그네수준이다 다 이유가 있었네 저런인물이 대표인 정당은 뭘까?



내 50평생 살면서, 쪼다 봉팔이같이 생각없이 무식한 말을 매일 하나 이상 꾸준히 해대는 정치인은 첨본다. 진짜 무뇌인가...



특혜맞네. 스펙없이 대기업에 들어간건 아빠스펙 때문인거지




네티즌 반응




KT 채용비리 재판이 시작되는 시점에 황교안 대표가 아들 자랑하다가 스스로 재조사하라고 떡밥던진 꼴이 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