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문 탄압 30주기 홍콩 빅토리아 공원 180,000 명 이상 촛불집회
본문 바로가기

국제

천안문 탄압 30주기 홍콩 빅토리아 공원 180,000 명 이상 촛불집회

1989년 6월 4일 중국 베이징의 천안문(天安門) 광장에서 민주화를 요구하는 학생들과 시민을 중국 정부가 무력으로 진압한 유혈사태 발발 30주기를 맞아 홍콩 섬 코즈웨이 Victoria Park 촛불 추모회에 180,000명 이상이 참가했다.

30년전, 중국 군대가 민주화를 요구하는 학생 주도의 운동을 짓밟은 대학살에서 수천명은 아니더라도 수백명을 죽이면서 베이징 천안문 광장에서 시위대를 향해 발포했다. 



천안문 탄압 30주기를 맞아 홍콩 빅토리아 공원에 모여 촛불시위를 벌이고 있는 홍콩시민들 (사진/scmp)


천안문 탄압 30주기를 맞아 홍콩 빅토리아 공원에 180,000 명 이상의 군중이 모였다.



Instagram에서 이 게시물 보기

It's been 30 years since the Tiananmen Square massacre, and here people take part in a candlelight vigil at Victoria Park on June 4, 2019 in Hong Kong. As many as 180,000 people were expected to attend the vigil to mark the anniversary. Commemorations took place in cities around the world on June 4 to remember those who died when Chinese troops cracked down on pro-democracy protesters. The People's Liberation Army opened fire and killed hundreds or thousands of protesters in Beijing after students and workers gathered in Tiananmen Square for weeks to call for greater political freedom. No one knows for sure how many people were killed as China continues to censor any coverage or discussion of the event that takes place during the anniversary. Tap the link in our bio to read a story from the FT's James Kynge, who covered Tiananmen Square as a young Reuters journalist. He tried to trace its legacy and what it means for China today. Picture by Getty #ft #financialtimes #Tiananmen #Tiananmenanniversary #Tiananmensquare #china #beijing #hongkong #protest #commemoration #freespeech #freedom #politics #political #democracy #history #anniversary #news #asia

Financial Times(@financialtimes)님의 공유 게시물님,




중국은 믿을 수없을 정도로 강력하지만 그 지도자들은 그 권력을 잃는것을 두려워하고 있다. 천안문의 메아리 이상으로 그들을 겁먹게하는 것은 없다. ㅣ  Frida Ghitis

보통 외신이나 국내언론에서 천안문 Tank Man 사진만 보도하는데 Tank Man 이 세운 4대의 탱크뒤에서 기갑부대의 엄청난 탱크를 막은것이었다.








막는다고 숨겨지지 않는다. 언젠가는 터질 중국의 큰 약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