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독재자 발언 언론보도와 SNS 반응
본문 바로가기

정치 이슈

황교안 독재자 발언 언론보도와 SNS 반응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제가 왜 독재자의 후예냐"고 따진 것에 대해 더불어민주당은 "도둑이 제 발 저린 격"이라고 논평했다.

민주당 이재정 대변인은 오늘(21일) 서면 브리핑을 통해 "아무도 황교안 대표를 콕 집어 '독재자의 후예'라고 말한 적이 없다"면서 "도둑이 제 발 저린 격 아니고서야 무엇이 그리 억울해 못 견디는지 의문"이라고 밝혔다.

황교안이 스스로 독재자의 후예라고 밝힌 내용보다는 대통령 공격하는 기사를 내보낸 언론사들과 황교안의 어처구니 없는 발언을 돌려까기한 언론사 그리고 네티즌들의 반응을 살펴본다.

황교안 주장을 그대로 옮겨적은 한겨레 정유경 기자 edge@hani.co.kr

황교안 주장을 그대로 옮겨적은 경향신문 손현성 기자 hshs@hankookilbo.com

황교안 주장을 그대로 옮겨적은 한경 고은이 기자 koko@hankyung.com 기사들을 보면 내용이 똑같다. 보도자료를 그대로 복사해서 붙인 기사로 보인다.

TV조선은 기사를 쓴 기자 이름도 없다

Jtbc 정치부회의 계정은 황교안의 발언에 청와대 입장을 전했다.

노컷뉴스 황영찬 기자 "말은 그 사람의 품격을 나타낸다고들 한다. 그 말로 갈음하겠다"고 받아친 청와대 고민정 대변인의 발표를 실었다.


독재자 후예임을 자백하는 황교안





대통령 연설에 혼자 박수 안치는 좀팽이 황교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