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정진석 차명진 세월호 유가족들에게 망언
본문 바로가기

세월호

자유한국당 정진석 차명진 세월호 유가족들에게 망언

자유한국당 정진석 의원은 세월호 참사 5주기를 맞은 16일 페이스북에 “‘세월호 그만 좀 우려 먹으라 하세요. 죽은 애들이 불쌍하면 정말 이러면 안되는 거죠. 이제 징글징글해요.’”라고 적은 뒤 “오늘 아침 받은 메시지”라고 적었다. 

정진석은 지난해 6월 지방선거 참패 후에도 “세월호처럼 완전 침몰했다”며 “통렬한 자기반성, 성찰, 이게 우선 되어야 하고 천천히 생각해야 한다. 진짜 마음을 비우고 우리가 뭘 어떻게 해야 되느냐를 진지하게 성찰하고 고민해야 한다”고 발언해 부적절했다는 지적을 받은 바 있다.


자유한국당 소속 전현직 의원들이 세월호 참사를 정치적으로 이용한다고 말하며 ‘망언’ 릴레이를 벌이고 있는 가운데 유족들의 아픔을 생각하지 않는 망언이라며 비판하고 있다. 




정진석 과거 발언행태



문재인 정부 헐뜯을려고 하다가 당시 황교안 대행체제 때인걸 알자 당황한 정진석


망언 막말을 일삼는 자들을 자세히 살펴보면 친일매국노 후손들이 대부분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