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닝썬 게이트 르메르디앙 호텔 전원산업 연루 파문 확산
본문 바로가기

사회 이슈

버닝썬 게이트 르메르디앙 호텔 전원산업 연루 파문 확산

클럽 버닝썬을 실소유했다는 의혹을 받아온 전원산업이 버닝썬 측으로부터 일일 매출 보고를 받았던 것으로 확인되어 이번 버닝썬 게이트는 어디까지 불똥이 튈지 국민의 관심을 모우고 있다.



2018년 초 버닝썬 개장을 앞두고는 르메르디앙 호텔과 투자자 간에 여러 종류의 계약서가 작성. 투자자들이 돈을 내는 조건에는 르메르디앙 호텔 측이 버닝썬 내 인테리어와 각종 장비, 방음·방진 등 10억 원이 넘는 설비 비용을 부담하는 내용이 포함된 것으로 전해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