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경기지사의 친형 강제입원 이재명 제11차 공판
본문 바로가기

정치 이슈

이재명 경기지사의 친형 강제입원 이재명 제11차 공판

'친형 강제 진단' 논란과 관련 직권남용 및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11차 공판 (수원지법 성남지원 제1형사부 최창훈 부장판사)에서 이 지사가 성남시장 시절 친형인 故 이재선씨의 강제 진단을 위해 밟았던 절차가 적정했는지를 놓고 검찰과 이 지사측이 맞붙었다.

한편 국회에서 열린 보건복지위원회 업무보고에서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18일 이재명 경기지사의 친형 강제입원 논란과 관련해 "(정신질환자 강제입원을 위해서는) 대면 진료는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대면 진료가 빠진 강제입원 시도에 대한 공판 내용을 SNS 반응으로 살펴본다.






보충 설명을 들으면 장신중 전 강릉경찰서장의 트윗글이 확실히 이해된다.


이재문(막내)를 대신해서 누군가 컴퓨터로 무슨짓을 했는 정황이 노출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