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검 반부패부장 출신의 윤갑근, 김학의 전 차관 사건 별장 출입 의혹
본문 바로가기

정치 이슈

대검 반부패부장 출신의 윤갑근, 김학의 전 차관 사건 별장 출입 의혹

'김학의 사건' 실체 왜 묻혔나?  그 의혹의 중심에 박근혜 당시 청와대가 있었다 (Jtbc 서복현 기자)

정치권에서는 당시 각각 법무장관과 민정수석이었던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곽상도 의원의 개입 여부도 밝혀야 한다는 목소리가 연일 나오고 있는  가운데 두 사람 모두 강하게 부인하고 있지만 진상조사단은 외압 의혹의 실체를 밝히는 조사도 본격적으로 진행할 예정이라고 한다.

김학의 전 차관의 별장 난교파티 수사라인도 '별장출입' 의혹이 있다. 당시 경찰 조사에서 별장에 왔던 법조인으로 여러장의 사진을 지목했는데, 그 중 한 명이 윤갑근 전 고검장이었고 당시 건설업자 윤중천씨의 운전기사 박모 씨는 "윤갑근이 원주 별장에 몇차례 온 적이 있고 윤중천 회장과 서울에서 여러번 식사를 한 사이"라고 진술하기도 했었다.

검찰 수사가 축소된 배경으로 지목돼 온 것은 박근혜 정권의 청와대, 그리고 법조계 고위인사들 당시 이 사건수사의 지휘라인에 있던 인물이 건설업자 윤중천 씨와 친분관계에 있던 대검 반부패부장 출신의 윤갑근 변호사.

청주에서 총선 출마 준비한다는 소문

우병우 사단의 윤갑근







의문이 확 풀리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