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리 성매매 알선 정준영 몰카 동영상 사건 그리고 YG 양현석 SNS 반응
본문 바로가기

연예.오락

승리 성매매 알선 정준영 몰카 동영상 사건 그리고 YG 양현석 SNS 반응

서울 강남의 유명 클럽 버닝썬 직원의 손님 폭행 논란에서 시작된 사건이 마약, 성범죄, 경찰 유착에 이어 연예인 성범죄 의혹으로까지 일파만파로 번지고 있다. 

이 가운데 승리(이승현)은 성매매 알선 성접대건의로 피의자 신분으로 전환되었고 승리 단톡방에 있던 정준영등 유명 가수들의 불법 몰카 동영상 공유와 강간 사건으로 파장이 거센 가운데 YG 양현석에 대한 언론보도는 거의 없는 상태다. 

이번 사건의 배후를 철저히 수사하라는 네티즌들의 요구가 빗발치고 있는 가운데 강남 버닝썬 클럽의 VIP룸 고객이 누구며 양현석의 수상한 클럽 소유와 탈세 그리고 YG 약국에 대한 의문을 쏟아내고 있다. 

(사진/ mbc 화면 캡처)


자신의 소속사를 약국이라 말한 유병재

서울고등법원 민사 제13부(부장판사 조한창)는 YG엔터테인먼트(대표이사 양민석)와 양현석이 A스포츠지 K기자의 <YG에서 또 마약 냄새가…검찰 명예 회복할까>라는 제하의 기사에서 YG를 가리키며 '약국'이라는 단어를 사용했다며 상대로 낸 손해배상청구소송에 대해 기각 판결을 내렸다.
















양현석 YG 대표rk "현재 버닝썬 폭행 사건과 무관하게 마약 조사 등으로 분위기가 전환되는 듯하다"며 승리는 이와 무관하다는 점을 강조했다. 이후 승리 성매매 알성 그리고 승리 단톡방에 정준영등 유명 연에인들의 몰카 동영상 건이 터져나오고 양 대표는 침묵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