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뱅’의 멤버 승리(이승현·30) 성접대 지시 의혹 SNS 반응
본문 바로가기

연예.오락

‘빅뱅’의 멤버 승리(이승현·30) 성접대 지시 의혹 SNS 반응

국민권익위원회는 지난달 22일 승리의 성접대 의혹 내용이 담긴 카카오톡 증거물을 ‘공익신고’의 형식으로 제출받았다. 권익위가 확보한 자료에는 승리를 포함해 유리홀딩스 대표 유모씨, 또 다른 연예인 등이 등장한다. 

이들이 나눈 메시지는 수만 건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여기에 2015년 12월 승리가 성접대를 시도한 정황이 담겨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국민권익위원회가 빅뱅 승리의 성접대 의혹 카카오톡 증거물을 확보하자 경찰은 당황하는 분위기다. 네티즌들도 "왜 경찰은 확보를 못한걸까?", "오늘 오전 경찰에서는 카톡내용 확보 안되었다는 기사를 봤는데 증거가 없는게 아니라 역시 경찰을 믿지 못한거였어" 등 경찰을 신뢰하지 못하겠다는 댓글이 주류를 이루었다.

특히 신고자가 "카카오톡 내용 중에서 경찰과 유착을 의심할 만한 대화와 정황이 대거 포함되어 있어서 경찰이 아닌 권익위에 제출하게 됐다" 는 내용에서는 많은 네티즌들이 공감을 표시하며 경찰에 신고했으면 또 흐지부지 되었을것이라는 여론이었다.

강경윤 기자가 완벽하게 승리 잡은듯




경찰이 아니라 권익위에 승리 성접대 지시 의혹 카톡을 보낸것에 당황하는 경찰












이낙연 국무총리가 국무회의에서 마약류 범죄 뿌리 뽑고 강력히 처벌할것을 지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