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산 허위의 제자 광복회 총사령 박상진 의사
본문 바로가기

역사

왕산 허위의 제자 광복회 총사령 박상진 의사

왕산 허위의 제자 광복회 총사령 박상진 의사





대한제국 최초의 판사시험에 합격하고도 관직을 버리며 독립운동에 헌신한 대한 광복회 총사령인 박상진 의사 구미 출신 13도 창의군 의병 총대장 왕산 허위의 직계 제자로 박상진은 허위가 순국한 후 시신을 수습하여 장례를 치루기도 했다. 


일제의 감시 속에 고향 구미 임은동에서 치른 허위의 장례에는 만사(輓詞, 고인을 추모하여 지은 글)와 제문(祭文)이 장례기간 동안 이어졌고, 상여 뒤를 따르는 만장(輓章)이 십리를 이었다.



왕산 허위와 박상진 의사의 운명적 만남 (울산광역시 자료)







고헌 박상진은 대한광복회 만주 지부 광복회 부사령 김좌진을 임명한다.



장택상 아버지 장승원(張承遠)은 경북 왜관에서 대구를 갈려면 장승원의 땅을 밟지 않으면 못 간다고 할 만큼 한강 이남 최고 부호였으며 대구 계산동 99칸 한옥에 살았다. 

구한말 나라가 망하려고 벼슬을 매관매직하던 시절 관찰사는 얼마, 지방수령은 얼마 하고 정가가 매겨지던 시절 장승원이 1904년 당시 의정부(議政府) 참찬직에 있었던 허위(許蔿)선생에게 20만냥(지금으로 환산하면 약 50억 원)의 거금을 싸 가지고 찾아가 경상도 관찰사를 시켜달라고 연을 댄적이 있었다.


당시 왕산 허위의 제자였던 박상진은 "스승님, 조선은 이제 곧 망합니다. 다시 나라를 되찾으려면 군대와 인재를 육성하고, 젊은이들을 가르쳐야 합니다. 그 일에는 막대한 자금이 필요합니다. 
지금 그 돈을 받지 마시고, 후일 나라가 망한 뒤 독립자금이 필요할 때 그에게 받기로 단단히 약조하시고, 그의 청을 못이긴 척 들어주십시오. 제가 보기에는 장승원이란 자가 저 돈가방으로 누구를 구워 삶건 틀림없이 벼슬자리에 오를 것입니다." 라고 진언을 했고 이후 허위 선생은 장승원과 독대한다.


허위선생이 장승원을 한참 지켜보더니 다 망해가는 나라에 자네 정도면 능히 경상관찰사를 해도 되겠네! 그리니 내가 경상관찰사를 시켜 줄 터이니 돈은 그냥 가지고 가게, 내가 이 돈을 받으면 자네가 본전 생각이 나서 불상한 백성들의 고혈을 빠는 악질탐관오리가 되지 않겠나? 그러니 이 돈은 가지고 가서 훗날 나라를 위해 요긴하게 쓸 사람들이 찾아가면 그때 두말말고 내어주게 하고 돌려보낸 적이 있었다.








대한 광복회 박상진(朴尙鎭)의사의 지시를 받은 채기중, 강순필, 강찬순, 임봉주등 4인의 광복군이 권총을 휴대하고 1917년 11월 10일 장승원의 집에 잠입하여 그의 아들 3인(장길상,장직상,장택상)이 보는 앞에서 장승원을 민족을 위해 죽일 수밖에 없다는 내용의 죄악을 자식들에게 자세히 알려주고 훗날 조국이 해방이 되어도 독립군에게 나쁜 감정을 갖지 않도록 고지를 한 후에 장승원을 사살했다.


장택상은 이후부터 독립운동을 하는 놈들은 나의 아버지를 죽인 철전지 원수이니 아버지의 원수를 갑기 위해 모두 죽여야 한다는 신념으로 살았다고 한다.


장택상은 독립운동가 약산 김원봉(若山 金元鳳) 선생을 용산 철도노조 파업의 주모자라고 잡아오라고 수도경찰청 수사과장 노덕술에게 지시하여 김원봉 선생에게 뺨을 때리는 등 모욕을 주기도 했다. 



다음은 KBS 1TV에서 방영한 역사 저 그날 내용이다.








박상진 의사의 왼팔 김좌진 - 모든 국민이 영웅시 하는 김좌진 장군도 박상진 의사의 휘하에 있었다. 




일제는 1918년 1월28일 장두환 의사를 체포하고, 충청도 대한광복회원들을 다수 체포한다. 체포된 대한광복회원들은 지독한 고문에도 동지들이 탈출할 시간을 벌어주었다. 이때 우재룡, 권영만, 한훈 등이 만주로 탈출하고, 대한광복회 총사령 박상진도 향산 이만도 선생 댁으로 긴급히 피신한다.


박상진은 조직을 보전하고 자신도 국외로 탈출할 계획이었다. 이때 어머니의 부음을 듣게 된다. 결국 어머니의 빈소에서 일본경찰을 만난 그는 포박을 거부하고 스스로 가겠다며 자신의 백마를 타고 앞장섰다.


흰 두루마기에 백마를 타고 가는데 검은 옷의 수비대가 뒤를 따랐다. 마치 백학이 천상으로 훨훨 날아가는데 까마귀 떼가 따라가는듯했다. (KBS 영상 한국사 중 발췌)



3년 6개월간의 재판 끝에 대한광복회 총사령 박상진에게 강도와 살인 죄목으로 사형이 확정됐다.

광복회 부사령관 이었던 백야 김좌진 장군이 종로 구치감옥을 파옥하고 총사령관 박상진을 구출할 뜻을 편지로 보냈으나 실현되지는 못했다.


그는 3.1독립만세운동과 대한독립군이 청산리와 봉오동에서 일본군을 대파했다는 가슴 벅찬 소식을 들으며 1921년 8월 순국한다. 그의 나이 서른일곱이었다.


왕산 허위가 없었다면 박상진도 없을테고 김좌진의 청산리 대첩도 없을것이다. 이제 구미의 왕산 허위 울산의 고헌 박상진을 바로 알리는 역사재조명이 활발히 전개되어 모든 국민이 알 수 있게 해야할때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