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고령군 대가야읍 2.8 대한독립만세 100주년 기념 행사 거리행진
본문 바로가기

정치 이슈

경북 고령군 대가야읍 2.8 대한독립만세 100주년 기념 행사 거리행진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고령군협의회 (회장 정석원)와 김상덕선생기념사업회 (회장 정희철)가 주최하고 고령군이 후원한 '2.8 독립선언 100주년 기념식'이 경북 고령군 대가야읍에서 관내 각 기관장들과 300여명의 주민들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고령군 대가야읍 중앙네거리에서 열린 2.8독립운동 100주년 대한독립만세 재현 기념식. 정석원 민주평통 고령군 회장과 김상덕선생기념사업회 정희철 회장이 독립만세 선창을 하고 있다.(사진/박지택)


고령군 대가야읍 중앙네거리에서 열린 2.8독립운동 100주년 대한독립만세 재현 기념식 (사진/박지택)


2.8 독립선언은 지난 1919년 2월 8일 일본에서 유학 중이던 유학생들이 일본 도쿄에서 대한독립 만세를 외쳤던 운동으로 이날 2.8 독립선언은 3.1 운동과 임시정부 수립의 도화선 역할을 했다. 


이날 고령출신 독립운동가 김상덕 선생의 업적을 재조명하기 위한 현창사업 선포식이 있었는데 특히 2.8 독립선언 100주년을 맞아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자신의 SNS에 독립선언을 실행한 최팔용윤창석김도연이종근이광수송계백김철수최근우백관수김상덕서춘 등 도쿄 조선청년독립단 열한 분의 이름 하나 하나를 기억하겠다고 글을 올리기도 했는데 그중 한분이 경북 고령 출신 김상덕 선생이다.



문 대통령은 “100년 전 오늘, 600여명의 조선유학생들이 함박눈이 내리는 도쿄 조선 YMCA 회관에 모였다. 일본의 심장 한가운데에서 독립만세를 외쳤다 이날 유학생들이 낭독한 조선청년독립선언서는 우리 독립운동의 화톳불을 밝히는 불쏘시개가 되었다고 의미를 설명했다.
 
그리고 “‘2·8독립선언서는 학생들에 의해 작성되었고 3·1독립운동에 직접적인 영향을 주었다는 데 큰 의미가 있다 젊은 유학생들은 민족의 의사를 무시한 일제의 군국주의를 규탄했고 동양평화와 세계평화를 위해 독립이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리고 정당한 방법으로 독립이 이뤄지지 못한다면 최후의 일인까지 열혈을 흘릴 것, 영원한 혈전을 불사할 것이라는 의기를 보여주었다고 말했다.


또한 이날 행사는 일본에서 유학 중이던 유학생들이 일본 도쿄에서 독립만세운동을 펼친 도쿄 조선청년독립단 열한 분 한분이었으며, 임시정부 문화부장, 반민특위(반민족행위특별조사위원회) 위원장 등을 역임하면서 친일청산과 민족통일에 앞장서 왔던 고령 출신 독립운동가 김상덕 선생의 업적을 재조명하기 위한 현창사업 선포식과 선생의 업적을 기리는 전시회가 함께 열렸다.



거리행진 및 길놀이 마무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