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나듐 충청에 10조원대 매장돼 있다, 중앙일보 호들갑 보도
본문 바로가기

언론 이슈

바나듐 충청에 10조원대 매장돼 있다, 중앙일보 호들갑 보도

22일 한국광물자원공사와 해외광물자원개발협의회가 발간한 책자 『바나듐(Vanadium, 광상·선광·제련·배터리)』에 따르면 대전시, 충북 보은군, 충북 괴산군 일대에 상당량의 바나듐이 매장돼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중앙일보 김민중기자가 호들갑스런 제목으로 보도했는데 한국광물자원공사가 국내 자원개발회사가 충청 지역에 차세대배터리 원료인 바나듐이 다량 매장됐다고 주장한 것과 관련 주의를 당부했다.

책자는 "코리아바나듐에 따르면 바나듐 자원량은 2018년 조사 결과 JORC(호주 광산규정) 2012 기준으로 광석량은 7천600만t로 추정되며 평균 품위는 0.3%로서 금속량은 4억9천만 파운드로 추정된다고 한다"며 "이를 t으로 환산하면 약 22만2천t(전 세계 자원량의 0.35%)이다"라고 소개했다.

중앙일보등 일부 언론은 이 책자를 소개하면서 최근 바나듐 가격을 기준으로 국내에 10조원 상당의 바나듐이 묻혀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고 보도했다.

그러나 광물공사는 이날 "공사는 해당 지역의 바나듐 매장량 조사를 진행한 적이 없다"고 공식적으로 밝히며 주의를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