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본영 천안시장 당선 무효 벌금 선고, 시스템 공천 망가뜨린 추미애의 죄
본문 바로가기

정치 이슈

구본영 천안시장 당선 무효 벌금 선고, 시스템 공천 망가뜨린 추미애의 죄

대전지법 천안지원 제1형사부는 16일 정치자금법과 수뢰 후 부정처사 등의 혐의로 기소된 구본영 천안시장에게 벌금 800만 원과 추징금 2000만 원을 선고했다.

구 시장은 2014년 6월, 한 사업가로부터 2000만 원을 받은 대가로 천안시체육회 상임부회장에 임명하고 2015년 12월, 시 체육회 직원 채용 과정에서 특정인의 합격을 지시한 혐의 등으로 기소됐다.

구본영 천안시장은 민주당 공천 당시에도 문제가 많았으며 당원들의 반발도 심했다. 추미애 당대표 시절 시스템 공천을 무너뜨린 공천잡음의 결과다. 추미애 전 대표의 죄가 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