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경화 외교부 장관 브루나이 방문
본문 바로가기

국제

강경화 외교부 장관 브루나이 방문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12일 브루나이 반다르스리브가완에서 에리완 유소프 외교장관과 회담을 갖고, 한반도 정세를 논의하고 적극적인 지지를 당부했다고 외교부가 밝혔다.

브루나이를 방문한 강 장관은 유소프 장관과 한반도 정세에 대해 심도 있게 논의하고, 완전한 비핵화와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정착을 위해 긴밀히 소통하면서 협력하기로 했다고 외교부는 전했다.

(사진/외교부)

또한 강 장관은 우리 정부의 신남방정책과 브루나이 정부의 국가장기개발계획 Vision 2035간 시너지를 바탕으로 양국간 실질협력을 한층 강화해 가기로 하면서,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의 내실있는 준비를 위한 브루나이의 적극적 협조를 당부하였다.

이어, 강 장관은 하싸날 볼키아(Haji Hassanal Bolkiah ) 브루나이 국왕을 예방하고, 우리 대통령의 각별한 안부를 전달하였다. 볼키아 국왕은 문 대통령에게 감사인사와 각별한 안부를 전해달라고 하면서, 미래성장 분야를 중심으로 양국 실질협력이 확대되기를 기대한다고 언급하고, 한반도 평화를 위한 우리 정부의 노력에 대한 지지 의사를 표명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