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경화 외교부장관 기해년 신년 메세지
본문 바로가기

정치 이슈

강경화 외교부장관 기해년 신년 메세지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2일 "지난 2018년이 한반도에서 평화와 번영의 시대를 열기 위한 예열의 시기였다면, 2019년은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가 본격화되는 원년이 되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올해가 3·1 독립운동과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베를린 장벽 붕괴 30주년인 점을 언급하며 "국민의 의지를 받들어 앞으로의 100년을 개척해 나가는데 다같이 새로운 각오와 사명감으로 혼신의 힘을 다하자"고 했다.

외교부장관은 혁신적 포용 국가의 활로를 외교가 앞장서서 열어야한다는 문재인 대통령의 발언을 언급하며, 외교부가 국민들께 한차원 높은 외교성과를 보여드려야 한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