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상훈 조선일보 사장 그리고 장자연 사건
본문 바로가기

언론 이슈

방상훈 조선일보 사장 그리고 장자연 사건

방상훈 조선일보 사장이 사장은 이날 오후 조선일보 미술관에서 열린 ‘2018 조우회(朝友會·회장 김문순) 송년의 밤’ 행사 환영사에서 남북 관계 등 국내 현안을 우려했다. 

그는 “남북정상회담으로 주목받았던 남북관계는 ‘북한의 비핵화’라는 가장 본질적인 문제에서는 한걸음도 나가지 못했다”며 “북한 인권 역시 개선의 기미가 보이지 않는다는 점에서 실망스럽다”고 말했다. 방사장의 말이 맞을까? 그리고 장자연 사건과 뗄레야 뗄수 없는 방상훈 사장과의 관계를 알아보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