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이 SNS를 통해 정면 돌파 네티즌 반응
본문 바로가기

정치 이슈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이 SNS를 통해 정면 돌파 네티즌 반응

특별감찰반 논란으로 야권의 사퇴 공세를 받고 있는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이 SNS를 통해 정면 돌파 의지를 간접적으로 밝혔다. 조 수석이 새로 바꾼 페이스북 프로필 사진에는 여기저기서 두들겨 맞겠지만 맞으며 가겠다고 했던 민정수석직 수락 당시 메시지가 담겨있다.

조 수석이 이런 사진을 올린 것은 야권 공세에 흔들리지 않고 고위공직자 범죄수사처 도입과 검·경 수사권 조정 등 본연의 업무를 계속하겠다는 뜻을 나타낸 것으로 해석된다.

민정수석 수락 당시 트윗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은 21일 사법개혁 현안을 논의한 당정청 회동에서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에게 "민생 등 시급한 국정 현안이 많은데, 여당에 새로운 일거리를 안겨 드렸다"는 취지의 말을 했다고 복수의 참석자가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전했다.

조 수석은 또 "이런 상황에서도 사법개혁을 끝까지 관철하겠다"는 의지를 강조한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 감찰반 김태우 항명은 우연히 나온게 아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