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걀 산란일자 표기 행정예고 SNS 반응
본문 바로가기

사회 이슈

달걀 산란일자 표기 행정예고 SNS 반응

대한양계협회 소속 등 양계 농민 1천500여명(경찰 추산)은 13일 오후 2시부터 청주시 오송읍 식약처 앞에서 '산란 일자 표기 반대 집회'를 열었다. 산란일자 표기 의무화는 지난해 살충제 달걀 파동 이후 정부는 후속대책 가운데 하나로 달걀 유통의 투명성을 높이기 위해 나온 조치다. 

이 산란일자 표기 의무화에 반발하여 집단행동에 나선 양계업자들도 분명 그 이유는 있을것이나 국민건강을 위해선 "산란일자 표기보다 더 중요한것이 없다" 라는 말에는 거의 모든 국민들이 지지하는 모양새다. 산란일자 표기에 따른 여론을 살펴보면 더욱 명확한 반응을 알수있다. 


현재 달걀 껍질에는 농장 고유번호와 사육환경만 적혀 있으며 여기에 산란 일자까지 표기하겠다는게 정부의 방침이다. 달걀에 산란일자표기한다는 소식에 소비자들은 대환영이지만 양계업자들은 크게 반발하고 있는 상태다. 

소비자들은 "산란일자를 표기 안하겠다는 것은 숨기고 속이겠단 말인가 소비자는 알권리가 있다고 생각한다", "생산일자 표기가 기본 아닌가?", "저 시위는 결국 산란날짜와 생산날짜가 크게 차이난다는 것을 몸으로 시인하는 거" 등등 산란일자 표기에 반발하여 시위를 곱지않은 시각으로 보고 있다.

한편 양계업자들은 유통 일자(산란 일자)를 찍게 되면 그 기간 조금만 지나도 반품이 들어와서 농장만 막대한 피해가 오고, 소비자들도 신선한 계란을 먹는 게 괜찮은데 날짜 하나 때문에 소비자가 외면하는 한다' 라는 주장을 펼치고 있으며 양계농민들은 산란일자 대신 유통기한을 표기하면 될 일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농어민 비례대표 김현권 의원은 “우리나라 계란은 산란일자 표시를 안한다”며 “계란이 언제 낳았느냐가 중요한데 우리는 유통기한 개념이 포장날짜를 기준으로 한다”고 문제점을 지적했다. 

김 의원은 “심한 경우 여름에는 계란을 잘 소비하지 않는데 저온저장고에 넣어놨다가 추석용으로 쓴다”며 “포장되기 전에 창고에 들어있는 시간이 두세달 되는 경우들이 있다”고 심각성을 짚었다. 

소비자들은 창고에서 2~3개월 묵은 계란이 아닌 신선란을 찾는게 당연한일, 이제까지 소비자들은 2~3개월 창고에서 저장보관된 계란을 출하일 유통일자 표시로 인해 신선란으로 알고 소비했을 가능성이 매우 큼

살충제 계란 파동을 기억하는 소비자들은 계란에 산란일자를 표기하자는 정부 방침에 적극 동의할것이다.


농어민 비례대표 김현권 의원은 계란에 산란일자를 표기하자는 정부 방침에 반대하고 나섰다.